민주 "한국당 '공짜정치' 끝내자"…'낙동강 벨트'에 총력
민주 "한국당 '공짜정치' 끝내자"…'낙동강 벨트'에 총력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6.02 21:29
  • 업데이트 2018.06.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한국당 '공짜정치' 끝내자"…'낙동강 벨트'에 총력

울산서 지지 호소하는 추미애 대표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일 오전 울산시 북구 화봉사거리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8.6.2 yougtae@yna.co.kr

추미애 "깜도 안되는 특검판 꼼수에 민심 안 속아"…김경수 엄호 김경수 "문대통령 설득해 내 고향 새롭게 만들겠다"

(서울·울산·김해·진주=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6·13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한 후 첫 주말인 2일 최대 격전지인 '낙동강 벨트' 지원 유세에 총력을 쏟았다.

민주당은 드루킹 사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연루 의혹으로 곤욕을 치른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를 적극 엄호하는 한편, 지역 경제 파탄에 책임 있는 자유한국당을 심판해달라고 호소했다.

울산 지원유세 나선 추미애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운데)가 2일 오전 울산시 북구 화봉사거리에서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왼쪽), 이상헌 북구 국회의원 후보(오른쪽)의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2018.6.2 yongtae@yna.co.kr

상임선대위원장인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후 경남 진주 중앙동 차 없는 거리에서 유세 차량에 올라 "야당이 깜도 안 되는 특검판을 벌이겠다고 꼼수를 부렸지만, 우리 민심은 속아 넘어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직하게 살아온 김경수 후보, 그래서 '문심'(문재인 대통령 마음)을 그대로 닮은 우리 착한 순둥이 김 후보를 여러분이 지켜달라"고 부탁했다.

추 대표는 "한국당은 민생을 지키고 경제를 살리고 평화를 되찾으려는 사람을 무조건 '빨갱이'라고 하면 표가 쏟아지니까 기득권을 누렸다"며 "이런 공짜정치를 끝장낼 수 있도록 민주당 압승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겨냥, "도지사직을 차버리고 경남도정을 황폐화해서 지역 경제성장률 0%를 만들어낸 한국당에는 표가 아깝다. 한 표도 주지 말자"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마이크를 넘겨받은 김경수 후보는 "그동안 경남을 책임져온 사람들은 경남의 뿌리인 제조업을 혁신하지 않고 장밋빛 청사진만 내놨다"며 "잘못하면 어떻게 되는지 이번 선거에서 확실히 보여주자"고 말했다.

그는 "지역 발전에 진보·보수가 따로 없는데, 한국당 김태호 후보는 '보수를 지켜달라'고 한다"며 "막대기만 꽂는다고 무조건 당선시켜주는 그런 경남은 이제 끝장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울산 화봉시장 찾은 추미애 대표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일 오전 울산시 북구 화봉시장에서 시민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8.6.2 yongtae@yna.co.kr

진주가 고향인 김 후보는 "진주에는 진주나 경남도만의 힘으로 풀기 어려운 일이 많다"며 "그런 문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를 설득해 반드시 제 고향 진주를 새롭게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힘 있는 여당 후보론'을 강조한 것이다.

유세장에는 500명 이상의 시민이 몰려 북새통을 이뤘다.

추 대표는 이날 진주 유세에 앞서 울산을 찾아 송철호 울산시장 후보와 이상헌 울산 북구 국회의원 재보선 후보 등을 응원했다.

추 대표는 울산 북구 화봉시장에서 "경제 심장박동이 활기차게 뛰던 울산이 조용하다"며 "울산을 과거처럼 대한민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 적임자는 송철호 후보"라고 말했다.

아울러 울산 정자해수욕장에서 "이상헌 후보를 국회의원에 당선시켜주시면 국회 예산결산특위에 소속시켜서 부족한 울산 예산 따오도록 힘을 실어주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경남 김해 수로왕릉을 찾아 "(한국당이) 염치가 있다면 경남지사 후보를 내지 못했을 것"이라며 "경남은 자존심이 세다. 야당에 줄 표가 하나도 없다는 것을 1번을 압도적으로 찍어서 보여달라"고 지지를 거듭 호소했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