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운전사' 김사복 씨 아들, 지만원 검찰에 고소…"구속하라"
'택시운전사' 김사복 씨 아들, 지만원 검찰에 고소…"구속하라"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6.04 21:08
  • 업데이트 2018.06.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시운전사' 김사복 씨 아들, 지만원 검찰에 고소…"구속하라"

'5·18 북한군 개입설' 지만원 고소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4일 광주지방검찰청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으로 활동한 지용(가운데) 씨, 영화 '택시운전사' 실제 주인공 김사복 씨의 유족(오른쪽 세번째)이 지만원 씨에 대해 고소장을 제출하고 있다. '5·18 북한군 배후설'을 퍼뜨려온 지만원 씨는 인터넷 게시물을 통해 지용 씨를 북한 특수군, 김사복 씨를 간첩이라고 주장했다. hs@yna.co.kr

'73 광수'로 지목당한 5·18 참가자 지용 씨도 함께 고소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으로 알려진 김사복 씨의 유족이 5·18 민주화운동 배후에 북한군이 있다고 주장해온 지만원(76) 씨를 검찰에 고소했다.

지씨로부터 북한 특수군인으로 지목당한 5·18 참가자 지용(76) 씨도 함께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사복 씨의 아들 승필(59) 씨와 지용 씨는 4일 지만원 씨를 사자명예훼손 및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광주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지만원 씨는 5·18 참상을 세계에 알린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 힌츠페터의 광주행을 도운 택시기사 김사복 씨를 폄훼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렸다.

5·18 알린 독일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와 그를 도운 택시기사 김사복 씨

지만원 씨는 '힌츠페터가 5·18 음모에 가담한 간첩', '김사복은 빨갱이로 알려졌고 더러는 그를 간첩이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지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에서 '광수(북한 특수군인)들이 1980년 5월 광주에서 폭동을 일으킨 대가로 북한에서 요직을 차지했다'는 주장을 펴왔다.

그러면서 5·18 기록사진에 등장하는 지용 씨를 '제73 광수'로 지목했다.

"지만원을 고소하라" 광주서 기자회견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4일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지방검찰청 앞에서 5·18 민주화운동 배후에 북한군이 있다고 주장해 온 지만원 씨 구속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hs@yna.co.kr

지용 씨는 지씨가 이러한 주장을 펴고 있음을 알고 나서 자신이 1980년 시민군 일원으로 항쟁에 참여한 광주 서구 주민이라고 밝혔다.

그는 1980년 항쟁 전후로 촬영한 사진을 공개하고, 계엄군이 전일빌딩에 가한 헬기사격 상황을 증언했다.

지용 씨가 등장한 5·18 기록사진(왼쪽 두번째). 나머지는 젊은 시절과 최근 모습.

지용 씨가 실명과 함께 5·18 경험담을 공개하고 나서면서 일제강점기 '노블레스 오블리주'(지도층의 사회적 책임)를 실천한 붕남(鵬南) 지응현(池應鉉) 선생의 친손자이자 지갑종(91) 유엔한국참전국협회장의 친동생인 그의 가족사도 함께 주목받았다.

김씨와 지씨는 검찰에 고소장을 낸 뒤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5·18기념문화센터,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광주전남지부 등과 함께 지만원 씨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을 기자회견에서 "5·18 북한군 개입설은 국방부가 2013년 5월 30일 허위사실임을 확인했고 같은 해 6월 10일 정홍원 국무총리 또한 사실이 아니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며 "비밀 해제된 미국 국무부 문서에도 5·18 배후에는 공산주의자가 없고 북한군 투입 사실이 없다고 기록돼 있다"고 강조했다.

지만원 씨가 지용 씨를 '73광수'라고 지목하는데 사용한 5·18기록사진

그러면서 "지만원의 글과 사진이 일베저장소와 극우 매체를 통해 지속해서 확산하고 있다"며 "검찰은 이런 불법행위를 방치하지 말고 엄중한 책임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택시운전사' 김사복 씨 아들, 지만원 검찰에 고소 유튜브로 보기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