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번호 어떻게 알았지?' 시도 때도 없는 모바일 선거 공해
'내 번호 어떻게 알았지?' 시도 때도 없는 모바일 선거 공해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6.05 08:27
  • 업데이트 2018.06.0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번호 어떻게 알았지?' 시도 때도 없는 모바일 선거 공해

반복된 선거문자 공해에 유권자 피로감, "그만 좀 보내라" 불만 지역구와 상관없이 무차별 문자 발송, "불법 연락처 수집은 처벌"

(전국종합=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평소에는 코빼기도 안 비치다가 선거 때만 잘하겠다고 문자 하나 달랑 보내는 데 진실성이 느껴집니까? 휴대전화 번호는 또 어떻게 알았는지 시도 때도 없이 오는 문자 때문에 짜증 나 죽겠네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쉴 새 없이 쏟아지는 선거문자 폭탄에 유권자 불만이 커지고 있다.

후보자 선거사무실 등에서 무분별하게 발송한 선거 문자메시지를 받은 유권자들은 '제발 그만 좀 보냈으면 좋겠다'며 짜증 섞인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표심을 사로잡기 위한 후보자의 일방적인 구애가 유권자에게는 지긋지긋한 문자 공해로 다가오는 모습이다.

전북 김제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송모(42)씨는 최근 한 광역의원 후보 사무실에서 보낸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후보자 이력과 정책, 유세일정 등을 소개한 문자는 주변 상인에게도 함께 전달됐다.

송씨는 '또 선거철이 왔구나'라며 대수롭지 않게 넘겼지만, 여러 차례 같은 내용의 문자메시지가 반복되자 후보자 사무실에 전화해 '문자 좀 그만 보내라'고 항의했다.

며칠 동안 잠잠했던 송씨 휴대전화는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지난달 31일부터 다시 진동으로 몸부림했다.

단체장과 기초의원 후보 등이 보낸 문자메시지는 금세 송씨 휴대전화 문자창을 뒤덮었다.

송씨는 "단골이 음식점 예약하려고 보낸 문자인 줄 알고 확인하면 매번 선거 메시지"라며 "안 그래도 장사가 안돼서 힘든데 계속 이런 문자가 오니까 짜증 난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용인에 사는 유권자가 받은 전북지역 후보 문자메시지

연고가 없는 지역구에서 온 선거 문자메시지를 받은 유권자도 있다. 경기 용인에 사는 전모(35·여)씨는 최근 전북 한 교육감 후보에게 온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전씨는 '잘못 보냈겠지'라고 생각했으나 이후 전북지역 다른 교육감 후보와 광역단체장·기초의원 후보까지 그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이 중에는 자신을 소개한 언론보도를 꼬박꼬박 보내는 후보자도 있었다.

전씨는 "도대체 내 번호를 어떻게 알고 선거문자를 보내는지 모르겠다"며 "그 지역 후보를 투표하는 것도 아닌데 나한테 왜 이런 문자를 보내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전씨에게 문자를 보낸 교육감 후보 측은 "주로 후보자 휴대전화에 기록된 번호로 문자를 보내는데 입력 과정에서 오타가 있었던 것 같다"며 "이사를 하거나 휴대전화 번호를 바꾼 유권자들이 항의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고 밝혔다.

경찰과 선거관리위원회에도 후보자 사무실 등에서 무분별하게 보내는 문자메시지에 대한 민원과 신고가 꾸준히 접수되고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정확한 숫자는 집계하지 않았지만,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되고 각 시·군 선관위에 문자메시지 관련 민원이 접수되고 있다"며 "단순 홍보성 문자메시지 발송은 선거법 위반이 아니지만, 연락처를 불법으로 수집·활용하거나 수신자 동의 없이 반복해서 문자메시지를 보내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