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싱가포르 북미회담, 뭔가 큰일의 출발점이 될 것"
트럼프 "싱가포르 북미회담, 뭔가 큰일의 출발점이 될 것"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6.05 23:48
  • 업데이트 2018.06.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싱가포르 북미회담, 뭔가 큰일의 출발점이 될 것"

김영철 면담 후 '성공적 과정의 시작' 발언 연장선 북미정상회담 성공 의지 재확인…후속 논의 가능성 시사

(서울·워싱턴=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북한과의 만남이 바라건대 뭔가 큰일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6·12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이 같은 트윗을 올리면서 "우리는 곧 알게 될 것"이라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세기의 비핵화 담판이 될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에 대한 강한 의지를 재확인한 것인 동시에 단 한 번의 회담으로 비핵화 문제가 해결되는 게 아니라 여러 차례의 담판 등의 과정을 거쳐야 할 것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과 회동하고 난 뒤 기자들과 만나 6·12 북미정상회담을 공식화하면서 이번 회담을 '성공적 과정의 시작'으로 규정, "6월 12일 빅딜이 시작될 것이다. 이날 사인(sign·서명)을 하지 않을 것이며, 과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나는 (회담이) 한 번이라고 말한 적이 없다. 한 번에 (합의가) 성사된다고 하지 않았다"며 일회성 회담으로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미묘한 입장 변화는 일거에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빅뱅씩 일괄타결 프로세스에서 한발 물러나 단계적 해법을 접목하는 방식으로 속도 조절에 나선 것으로 해석됐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전날 브리핑에서 6·12 북미정상회담 당일 세부 일정과 관련, "잠정적으로 '첫 회담'은 싱가포르 시각으로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에 열린다"며 '첫 회담'이이라는 표현을 사용, 이번 만남이 단발성이 아니라 향후 수차례까지 이어질 수도 있는 후속회담이 있을 가능성을 내비쳤다.

샌더스 대변인은 판문점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실무협상에 대해 "논의는 매우 긍정적이었고 의미 있는 진전(significant progress)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또 "그들은 긍정적이었다. 우리는 싱가포르 회담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