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북한=위협국가'인식 1년만에 49%→19% 급감
미국인 '북한=위협국가'인식 1년만에 49%→19% 급감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6.23 09:21
  • 업데이트 2018.06.2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 이후 '미국에 가장 큰 위협을 가하는 국가'로 북한으로 생각하는 미국인이 1년 사이에 30% 포인트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3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미국 온라인매체 악시오스와 여론조사기관 서베이멍키가 북미정상회담 직후인 지난 15∼19일 미국 성인 3천93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북한을 가장 큰 위협으로 꼽은 응답자 비율은 19%에 그쳤다.

작년 7월 조사 때에는 북한을 가장 큰 위협으로 생각하는 미국인이 무려 49%로 압도적이었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는 위협국가 순위가 29%로 1위를 기록한 러시아와 22%로 2위인 이슬람 무장세력 ISIS보다 낮게 집계된 것이다.

악시오스는 "지난해 미국인의 거의 절반은 북한을 미국의 가장 큰 위협이라고 생각했지만, 이 수치는 급격하게 감소했고 중국에 대한 우려가 늘어났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중국을 미국의 위협으로 꼽은 응답자 비율은 지난해 6%에서 19%로 증가했으며 이는 북한을 위협으로 꼽은 비율과 동일하다.

성별로 보면 여성 응답자 26%가 북한을 가장 큰 위협으로 지목했지만, 남성은 12%만, 연령별로는 18∼24세의 젊은 미국인들이 북한을 위협으로 평가했다.

chsy@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