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 빈소에 이틀째 각계 인사 조문 행렬 이어져
JP 빈소에 이틀째 각계 인사 조문 행렬 이어져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6.24 12:36
  • 업데이트 2018.06.26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이어 여야 정치인·문화계 인사들 발걸음

김종필 전 총리 빈소에 박지원 의원이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필 전 총리 빈소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김종필(JP) 전 국무총리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24일 이틀째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전날보다는 다소 차분한 분위기의 빈소에는 오전부터 여야 정치권을 비롯해 각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끊이지 않고 있다.

'DJP(김대중·김종필) 연합' 당시 정치적 동지였던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30분께 빈소를 찾았다.

박 의원은 "명암이 엇갈리지만 족적이(크다)"라며 DJP연합을 통해 헌정사상 최초로 정권교체를 이룩하는데 기여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DJ정부시절)문화관광부 장관으로서 (고인을)총리로 모셨고, 최근까지 찾아뵙고 많은 지도를 받았는데 충격이 크다"고 말했다.

비슷한 시각 이완구 전 총리도 빈소를 찾았다.

이 전 총리는 "충청인들만이 'JP키즈'가 아니고 JP의 여유와 너그러움, 관용을 생각하면 우리 모두가 JP키즈"라며 "저는 속을 많이 썩여서 JP로부터 예쁨은 못받았다. 그런 개인적 많은 소회가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한국당 전당대회 및 최근 당내 혼란에 대해 "개인적으로 당권에 관심 없다는 말씀 정확하게 드렸다"면서 "책임 문제가 나오는데 우리 모두의 책임으로, 누가 누구를 대상으로 할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 동생인 박지만 EG 회장 부부도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빈소 들어서는 박지만(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인 박지만 EG 회장이 24일 오전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 조문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18.6.24pdj6635@yna.co.kr
빈소 들어서는 박지만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인 박지만 EG 회장이 24일 오전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에 조문을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18.6.24 pdj6635@yna.co.kr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한광옥 전 박근혜 대통령 비서실장,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최각규 전 경제부총리 등도 이날 일찌감치 조문을 마쳤다.

홍 실장은 조문 후 JP에 대한 훈장추서와 관련해 "검토와 절차가 진행중"이라면서 "오늘 정도에 결정하는 것을 목표로 해서 절차가 진행중"이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등도 이날 빈소를 찾을 예정이다.

문화 분야에도 관심이 많았던 JP의 빈소에는 문화계 인사들도 발걸음을 했다.

방송인 송해씨가 오전 1시께 조문한 데 이어 이날 가수 하춘화·김추자씨도 빈소를 찾았다.

한편 JP의 묘비에는 부인 고(故) 박영옥 여사가 지난 2015년 별세한 직후 고인이 직접 써둔 121자의 글귀가 적힐 예정이다.

JP는 "한 점 허물없는 생각(思無邪)을 평생 삶의 지표로 삼았으며 나라 다스림 그 마음의 뿌리를 '무항산이면 무항심(無恒産而無恒心·생활이 안정되지 않으면 바른 마음을 견지하기 어렵다)'에 박고 몸바쳤다"고 했다.

이어 "나이 90에 이르러 되돌아보니 제대로 이룬 것 없음에 절로 한숨짓는다. 숱한 질문에 그저 웃음으로 대답하던 사람, 한평생 반려자인 고마운 아내와 이곳에 누웠노라"는 글귀로 비문을 맺었다.

se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