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에 '대북제재 조기 해제' 요청"
"김정은, 시진핑에 '대북제재 조기 해제' 요청"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7.01 09:36
  • 업데이트 2018.07.0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트에 대해선 "얘기가 통하고 도량이 크다" 평가 
일본 요미우리신문 보도 "지난달 베이징 회동서" 

조선중앙통신, 북 김정은 중국 방문 보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18.6.21. photo@yna.co.kr 출처 : 인저리타임(http://www.injurytime.kr)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9~20일 베이징(北京)을 방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의 회동에서 대북제재의 조기 해제를 요청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당시 "경제 제재로 큰 고통을 겪고 있다"며 "북미정상회담을 성공리에 끝냈으니 제재의 조기 해제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협력을 요청했다고 1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북·중정상회담의 사정에 밝은 복수의 북·중 관계 소식통을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의 요청에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신문은 "중국이 지난달 28일 러시아와 함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원국에 대북제재의 완화를 촉구하는 성명안을 배포한 것도 김 위원장의 요청을 받은 움직임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요미우리는 김 위원장이 베이징 회동에서 시 주석에게 비핵화의 진전에 맞춰 미국이 단계적 보상을 해야 한다는 자신의 주장에 중국이 동조할 것을 재차 요구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제재해제를 '단계적 보상'의 중요한 항목으로 의미를 두는 것 같다고 이 신문은 관측했다.

요미우리는 또 "김 위원장이 북한이 비핵화해도 미국이 대가를 제공하지 않을 경우 중국이 북한의 체제 안전을 보장해 경제문제를 해결해 줄 것을 시 주석에게 요구했다"고도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중국에 요구한 체제 보장에 대해 북·중 관계 소식통은 "개혁·개방 도입에 따르는 정보 유입 등으로 독재 체제가 흔들리는 경우 중국이 김정은 정권에 대한 지지를 표명, 옹호하는 것"이라는 견해를 신문에 밝혔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와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부부.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와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부부.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시 주석은 당시 회동에서 "북한의 개혁·개방을 지지하고 그에 따르는 문제에 관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표명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북미정상회담에서 처음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관해 "얘기가 통하고 도량이 크다"고 인상을 좋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주석은 "초조해 하지 말고 앞으로도 중국과 협의하며 대미 협상을 진행하기를 바란다"고 말해 미국에 대한 김 위원장의 급속한 '접근'을 견제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js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