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이 더밝은 미래 원한다고 믿어"
폼페이오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이 더밝은 미래 원한다고 믿어"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7.06 12:55
  • 업데이트 2018.07.06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행 도중 트윗…"그게 정말이기를 우리 둘다 희망한다"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캡처
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캡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6일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의 다른 미래, 더 밝은 미래를 보고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을 위해 세번째 방북길에 오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기내에서 대통령과 통화했다"며 "대통령이 내게 말하길, 자신은 김 위원장이 북한인들을 위해 다르고 더 밝은 미래를 보고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소를 띤 채 집무 테이블 위에서 무엇인가를 적고 있는 자신의 사진과 함께 이 같은 트윗을 올리고 "우리 둘다 그것이 정말이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으로 향하던 시점, 마침 몬태나 주 유세에 가기 위해 역시 에어포스원 기내에 있던 트럼프 대통령도 기자들에게 "김정은 위원장이 정말로 북한의 다른 미래를 보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 방북을 위해 미 동부시간으로 5일 새벽 미국 워싱턴DC를 출발한 폼페이오 장관은 6일 오전 경유지인 일본 도쿄의 주일미군 요코타 기지를 거쳐 평양으로 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요코타 기지에 도착해서는 기자들에게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 북미정상간 나눈 약속의 세부 내용을 채워넣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기운(조성)을 기대한다"며 협상에 임하는 각오를 내비치기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평양에 도착해 7일 오전까지 1박2일간 머물며 북미정상회담 후속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이윤영 기자 yy@yna.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