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비핵화시간표 많이 논의"…미사일 시험장 폐기 첫단추
폼페이오 "비핵화시간표 많이 논의"…미사일 시험장 폐기 첫단추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7.09 08:47
  • 업데이트 2018.07.09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체적 시간표 짜려면 여전히 많은 일 남아 있어"…진통 예고
"관계 개선·체제 보장·비핵화 '동시 노력' 필요…제재는 별도"

한미일 외교장관 기자회견, 발언하는 폼페이오(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8일 도쿄 외무성 공관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7.8bkkim@yna.co.kr
한미일 외교장관 기자회견, 발언하는 폼페이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8일 도쿄 외무성 공관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7.8bkkim@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6·12 북미정상회담 후속조치를 논의하기 위한 지난 6∼7일 '평양 회담'에서 비핵화 시간표에 대해서도 많은 논의를 했다며 미사일 엔진 시험장 폐기가 그 의미 있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한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합의된 북미 간 새로운 관계 수립, 체제 안전 보장, 비핵화 등 3가지 사항에 대한 '동시 추진' 입장을 밝히면서도 "경제적 제재는 예외"라고 못 박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8일 일본 도쿄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비핵화 시간표에 대한 진전이 어느 정도 이뤄졌느냐'는 질문을 받고 "시간표와 관련해 우리(북미)는 대화에서 많은 시간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 가지 일들이 이뤄지기 위한 정확한 시간표가 어떻게 짜일지를 정립하려면 여전히 많은 일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핵 등 대량파괴무기(WMD)+탄도 미사일의 1년내 폐기' 시간표를 공개적으로 꺼낸 데 대해 국무부가 '우리는 시간표를 내놓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긋긴 했지만, 비핵화 시간표가 이번 협상의 주요 의제였음을 확인한 셈이다.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으로 볼 때 미국이 일정한 시간표를 제시했으나 북한과의 이견을 제대로 좁히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회견에서 "북한이 미사일 시험장을 파괴하겠다는, 지속해서 해온 약속의 맥락에서 그것에 관해 이야기했다"며 북한이 전날 미국 측에 미사일 엔진 시험장 폐기 약속을 재확인하며 "중요한 시기에 (폐기가) 일어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그것(미사일 엔진 시험장 폐기)이 곧 일어날 것이라는데 희망적이다. 이는 비핵화를 향한 움직임에서 중요한 사건이자 그들의 목표를 이행하는 데 있어 좋은 발걸음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북미 양국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 동창리 미사일 엔진실험장 폐쇄 방법 등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급 회의을 조만간 개최키로 한 상태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공동성명의 세 부분인 평화로운 관계 구축, 안전 보장, 비핵화는 각각 동시에 이뤄질 필요가 있다. 우리가 관련 노력을 동시에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비핵화가 일어나는 동안 그 과정에서 북한이 요구하는 일정한 안전 보장에 도움이 되는 조치들과 양국 간 관계 개선이 (함께)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라고 밝혀 관계 개선과 체제보장, 비핵화 작업의 동시적 추진 원칙을 언급했다.

비핵화가 완전히 끝나기 전이라도 어느 정도 진정성이 확인된 단계에서 체제 안전 보장과 관계 개선을 위한 조치들이 일정 부분 단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그는 "경제적 제재는 전적으로 다른 별도의 문제"라며 비핵화가 완성될 때까지는 제재 이행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비핵화의 정의와 그 범위에 대해서도 북한 측과 충분히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측이 당초 목표로 제시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와 최근 들어 새롭게 꺼내 든 용어인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의 차이가 뭐냐는 질문에 "차이가 없다"고 전제하면서도 "그러나 북한 사람들이 이해하는 바가 더 중요하다. 우리는 이틀 동안 완전한 비핵화가 의미하는 범위에 대해 긴 논의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비핵화의 범위와 관련해 북한 사람들에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오해의 여지가 없다. 나는 그들에게 매우 분명히 했다"고 주장했다.

비핵화의 범위가 무기 시스템에서부터 핵분열성 물질, 생산시설과 농축시설까지, 무기와 미사일을 망라하는 광범위한 것이며, 검증이 결여된 비핵화는 의미가 없다는 점에 대해 북한도 인정했다는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했으며, 우리는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향한 다음 단계들에 대해 세부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했다"며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한다면 성취할 수 있는 것에는 한계가 없으며 그 약속을 완수하면 우리는 북한이 번영하고 전 세계의 존경을 받도록 도울 것이다. 그러나 북한은 먼저 비핵화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hanksong@yna.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