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한기 사진가의 '와일드 지리산 1000일' (5)매미 우화
백한기 사진가의 '와일드 지리산 1000일' (5)매미 우화
  • 백한기 백한기
  • 승인 2018.08.21 11:03
  • 업데이트 2018.10.02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자락 칠선계곡 인근 숲에서 매미 애벌레가 땅속에서 나와 나무에 기어 올라와 머리와 몸이 옥색 빛을 띠며 허물을 벗으며 우화(羽化) 하는 과정이 카메라에 포착됐다.우화는 보통 한밤중에 3∼4시간 소요된다.땅속에서 유충으로 5∼7년을 사는 매미는 우화 후에는 열흘 남짓 만에 생을 마감한다.
7년의 기다림 ... 매미의 우화(羽化)
경남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자락 칠선계곡 인근 숲. 땅 속에서 나온 매미 유충이 나무에 기어올라 머리와 몸이 옥색 빛을 띠며 허물을 벗으며 아름다운 날개를 가진 매미로 변신했다.  매미의 우화다. 우화는 긴 세월의 기다림 끝에 은밀하게 천천히 진행된다. 보통 한밤중에 3∼4시간 걸린다. 매미는 땅 속에서 유충으로 5∼7년을 살다가 우화 후에는 열흘 남짓 만에 생을 마감한다. [사진 = 백한기 사진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