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크? 형님들한테 맡겨!…손흥민·황의조 '출격 준비 완료'
우즈베크? 형님들한테 맡겨!…손흥민·황의조 '출격 준비 완료'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8.26 17:03
  • 업데이트 2018.08.26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범호 27일 우즈베크와 8강전…김학범호 금빛 도전 '최대 승부처' 
5골 황의조·캡틴 손흥민…26살 동갑내기 우즈베크전 출격 대기 

왼쪽에 손흥민 오른쪽에 황의조(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인 축구 국가대표팀 김학범 감독(가운데)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라판간의 훈련장에서 몸을 풀며 족구 게임을 하는 손흥민(왼쪽)과 황의조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2018.8.25hihong@yna.co.kr
왼쪽에 손흥민 오른쪽에 황의조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인 축구 국가대표팀 김학범 감독(가운데)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라판간의 훈련장에서 몸을 풀며 족구 게임을 하는 손흥민(왼쪽)과 황의조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2018.8.25hihong@yna.co.kr

(자카르타=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하는 김학범호의 26살 '와일드카드 동갑내기'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금빛 도전의 최대 고비처로 떠오른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에서 해결사 역할을 자처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오는 27일 오후 6시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을 펼친다.

'오직 금메달'을 목표로 출발한 김학범호는 조별리그 E조에서 2승1패를 기록하며 다소 아쉬운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16강전에서 '난적' 이란을 상대로 황의조와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의 화끈한 연속골이 이어지며 2-0 승리를 따내고 8강에 진출, 금메달을 향한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아시안게임 2연패와 역대 최다 우승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금메달이 가져다주는 달콤한 열매가 선수들의 승리욕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다. 바로 병역혜택이다.

손흥민, 황의조, 조현우(대구) 등 와일드카드를 비롯해 유럽무대에서 뛰는 이승우, 황희찬(잘츠부르크), 김정민(리페링) 등 어린 선수들은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혜택을 받으면 유럽무대에서 자신의 커리어를 마음껏 펼칠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동기부여'가 충분한 만큼 토너먼트에 접어들면서 선수들의 경기력도 상승하고 있다.

16강전 상대였던 이란이 U-21 대표팀으로 나섰지만 한국을 시종일관 괴롭혔다. 이에 맞서 태극전사들은 한결 좋아진 조직력과 개인기로 두 골을 뽑아내 팬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이제 태극전사는 토너먼트 두 번째 관문에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한다. 우즈베키스탄은 올해 1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1-4로 패했던 악연이 있어서 '복수 혈전'이 이번 경기를 대하는 태극전사들의 자세다.

김민재, 또 한 번 승리를 위하여(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인 축구 국가대표팀 김민재가 2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라판간의 훈련장에서 몸을 풀며 동료 선수들과 공뺏기 게임을 하고 있다. 2018.8.25hihong@yna.co.kr
김민재, 또 한 번 승리를 위하여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인 축구 국가대표팀 김민재가 2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라판간의 훈련장에서 몸을 풀며 동료 선수들과 공뺏기 게임을 하고 있다. 2018.8.25hihong@yna.co.kr

우즈베키스탄전에서는 역시 경험이 풍부한 '와일드카드 공격 듀오' 손흥민와 황의조의 활약이 필요하다.

'캡틴' 손흥민(1골)은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기막힌 발리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아내며 '해결사'로 이름값을 했다. 황의조는 해트트릭을 포함해 혼자서 5골을 몰아치며 득점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선수들의 체력 안배를 위해 로테이션을 실시한 김학범호는 조별리그 3차전부터 사실상 베스트 11 체제를 완성해 이란전까지 가동했다.

최전방 공격의 중심은 역시 '캡틴' 손흥민과 황의조다.

손흥민은 원톱 스트라이커는 물론 왼쪽 날개와 오른쪽 날개까지 경기 도중 자유롭게 위치를 바꿔가며 상대 수비수들을 몰고 다니는 역할로 동료에게 공간을 만들어줬다.

더불어 이란전 막판에는 경기 도중 타박상을 당한 김진야(인천)에게 수비를 맡아주겠다는 제안까지 할 정도로 주장의 책임감을 불태우고 있다.

4경기 모두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결정력'으로 승부한다.

4경기 동안 5골을 넣어 득점 단독 선두로 나선 황의조는 오직 실력으로 '인맥 축구논란'을 잠재우며 와일드카드 공격수의 역할을 100% 수행하고 있다.

우즈베크 전을 향해 달린다(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인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라판간의 훈련장에서 훈련 시작에 앞서 몸을 풀며 달리고 있다. 2018.8.25hihong@yna.co.kr
우즈베크 전을 향해 달린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인 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라판간의 훈련장에서 훈련 시작에 앞서 몸을 풀며 달리고 있다. 2018.8.25hihong@yna.co.kr

김 감독은 우즈베키스탄전에서 황의조와 손흥민을 '필승 카드'로 투입할 전망이다. 여기에 이승우 또는 나상호(광주)가 스리톱 공격을 맡을 전망이다.

이란전에서 황의조의 결승골을 도운 황인범(광주)은 '대체 불가'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인정받는 가운데 중원에서는 장윤호(전북)-이승모(광주)가 더블 볼란테를 맡을 공산이 크다. 장윤호는 지난 1월 우즈베키스탄에 대패할 당시 후반에 퇴장을 당한 터라 승리욕이 더 불타오르고 있다.

좌우 풀백은 김진야(인천)-김문환(부산)이 나서고 중앙 수비는 경고누적 결장에서 벗어난 김민재(전북)와 조유민(수원FC)이 나설 전망이다.

무릎을 다친 조현우의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 골키퍼 자리는 송범근(전북)이 맡을 가능성이 크지만 경기의 중요성 때문에 김학범 감독은 끝까지 조현우의 회복 상황을 지켜볼 작정이다.

[그래픽] 2018 아시안게임 우즈베크전 예상 베스트
[그래픽] 2018 아시안게임 우즈베크전 예상 베스트

horn9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