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주역에서 대표팀 막내로 돌아온 이승우 "경쟁은 익숙하다"
AG 주역에서 대표팀 막내로 돌아온 이승우 "경쟁은 익숙하다"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9.05 20:58
  • 업데이트 2018.09.05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팀 꾸준히 발탁되기 위해 노력할 것"

인터뷰하는 이승우(파주=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코스타리카, 칠레와의 두 차례 평가전을 앞둔 축구대표팀 이승우가 5일 오후 경기도 파주 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린 2018~2022 KFA 및 축구국가대표팀 교보생명 공식파트너 계약 조인식을 마치고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왼쪽은 손흥민. 2018.9.5jeong@yna.co.kr
인터뷰하는 이승우(파주=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코스타리카, 칠레와의 두 차례 평가전을 앞둔 축구대표팀 이승우가 5일 오후 경기도 파주 축구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열린 2018~2022 KFA 및 축구국가대표팀 교보생명 공식파트너 계약 조인식을 마치고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왼쪽은 손흥민. 2018.9.5jeong@yna.co.kr

(파주=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축구대표팀 막내 이승우(엘라스 베로나)는 주전 경쟁에서 승리해 꾸준히 파주땅을 밟겠다고 강조했다.

이승우는 5일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을 앞두고 "대표팀에 뽑혀 영광스럽다"라며 "그라운드 안팎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 꾸준히 선발되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2018 러시아월드컵을 앞두고 성인대표팀에 깜짝 승선했다. 러시아월드컵에선 출전 시간이 길지 않았지만, 인상 깊은 플레이를 펼치며 자신의 입지를 다졌다.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출전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도 출전해 우승에 혁혁한 공을 세우며 기량을 인정받았다.

이승우의 선수 인생엔 계속 햇살이 비추고 있다. 그는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도 낙점받아 성인대표팀 태극마크를 계속 달게 됐다.

이승우는 "대표팀은 모든 선수가 경쟁하면서 살아가는 곳"이라며 "경쟁이라는 단어는 익숙하다. 경쟁을 통해 성장하겠다"라고 자신만만하게 말했다.

전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첫 훈련에 관해선 "벤투 감독님이 믿음과 소통을 강조하시더라"라며 "빨리 팀에 녹아들 수 있게끔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그의 표정은 기자회견 처음부터 끝까지 밝은 편이었다. 아시안게임 우승의 감동이 아직 사라지지 않은 듯했다.

그는 "대표팀에 복귀했을 때 선배들이 다들 축하해주더라"라며 "아시안게임을 통해 스스로 많이 성장했다는 것을 느낀다"라고 전했다.

화제가 된 일본전 골 세리머니에 관해서도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광고판에 올라가 기쁨을 만끽했는데 "연장전에서 골을 넣어 소름이 끼칠 만큼 기뻤다"라며 "당시 느낌을 잊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cy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