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특보 "북한 비핵화 쉬운 일 아니지만 가능하다"
문정인 특보 "북한 비핵화 쉬운 일 아니지만 가능하다"
  • 인저리타임 인저리타임
  • 승인 2018.09.06 09:55
  • 업데이트 2018.09.0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영포럼 주관 조찬 강연…"9월 셋째주 남북정상회담" 예상

강연하는 문정인 특보(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라마다 송도 호텔에서 조찬 강연을 하고 있다.
강연하는 문정인 특보(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라마다 송도 호텔에서 조찬 강연을 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6일 "북한의 비핵화가 쉬운 일은 아니다"면서도 "비핵화가 가능하고 그 목표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특보는 이날 오전 인천시 연수구 라마다 송도 호텔에서 열린 인천경영포럼 주관 조찬 강연에서 "검증 가능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협상을 해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남북, 북미 정상회담과 한반도 평화체제'라는 주제의 이 강연에서 현재 남북과 북미 간 대화 분위기를 계속 이어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특보는 "지금 엄청난 대화의 모멘텀이 만들어졌다"며 "시간을 끌면 김이 새고 국내 지지도 못 받고 상당히 어려워지기 때문에 좋은 분위기가 있을 때 당사국들이 (대화를) 구체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미 간 대화가 지금보다 더 진전되기 위해서는 핵 포기와 관련한 북한의 진정성을 미국 측이 믿어줘야 한다고 했다.

문 특보는 "미국은 북한이 과거처럼 얻어먹고 아무런 행동을 안 할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며 "진정성은 믿어줄 때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도보다리에서 '우리가 미국과 더 자주 대화하고 신뢰를 구축하면 핵무기로 고통받을 필요가 있느냐'는 말을 했는데 이건 상당히 진정성을 가진 것"이라고 해석했다.

강연하는 문정인 특보(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라마다 송도 호텔에서 조찬 강연을 하고 있다.
강연하는 문정인 특보(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6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라마다 송도 호텔에서 조찬 강연을 하고 있다.

문 특보는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발표될 대북 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도 예상했다.

그는 "9월 셋째 주 정도에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며 "(이번 특사단 방북 때) 판문점 선언 이행과 북한 비핵화 등의 의제를 설정하고 북측에서는 제재 완화를 이야기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는 김정은 위원장이 (향후) 유엔에 가야 한다고 본다"며 "유엔에 가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하고 이후에는 남북미 3자 회담이 열려 종전 선언 포함, 비핵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합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특보의 강연에는 박남춘 인천시장,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 자유한국당 민경욱(인천 연수을) 의원, 이기우 인천재능대학교 총장 등 정계와 학계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했다.

so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