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첫 눈 / 박미서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첫 눈 / 박미서
  • 박미서 박미서
  • 승인 2019.01.21 00:09
  • 업데이트 2019.01.21 00: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눈 / 박미서

아침의 전부가 눈부시도록
가까이 다가가기만해도
쏟아지는 눈꽃처럼

겨울새 흰 날갯짓 그만큼의
물안개 피어
홀연 사라지면

나직이 날아가는 흑두루미와
어렴풋한 설산의 태양
하얀 용골자리를 향하리.

싸락눈의 아침은
아무 말 없어도 들리는
두 눈이 마주쳤을 함박눈 길

흐릿한 별 속에서
송이송이 반짝였던
은하의 여울목 우수를
지나온 고요한 소리,
저기 첫 눈 닿으리.

박미서
박미서

 

 

 

 

 

 

눈밭의 소녀. by Hongde Jiang
by Hongde Jiang

 

Tag
#첫 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