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봄나무 / 박미서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봄나무 / 박미서
  • 박미서 박미서
  • 승인 2020.01.28 14:31
  • 업데이트 2020.01.28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나무 / 박미서

가없는 길잡이 온 마음 위에
기울이는 별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것은 새로운 젊음의 자각을
내보내는 실제의
덕스러운 중심이 됩니다.

아마도 탄생화誕生花
매 순간 속에 넣어 두고, 꽃술대
지극하게 터트리는 보석인가요.

새들의 울음 한 줄 뽑아
나뭇가지를 만들고, 세상 활기
한꺼번에 날아오릅니다

봄의 어깨를 위하여
한 마리 새, 뒤따르는 한 음을
다시 찾기 위하여

더욱 일렁이는 옆가지,
목청빛 그늘이 나란한 길,
검은 눈망울 순순합니다.

기억의 밝을녘 날개
초극목超克木의 품으로
번갈아 기울입니다.

박미서

art credit pedro roldán molina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