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규 사진인문학연구소 시화전 '봄 마중'
김신규 사진인문학연구소 시화전 '봄 마중'
  • 김신규 김신규
  • 승인 2020.02.17 14:28
  • 업데이트 2020.02.17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프닝 : 3월 2일 오후 6시 중구 중앙동 주점 강나루
시인과 예비 시인, 시 애호가 모두를 위한 시화전

1985년 설우회 시화전.

그대가 입니다.

마음속에만 머무는, 혹은 노트 한쪽 흘림글로 적어놓고 보여주지 않음은 세파의 강박 때문이 아니었던가요?

한 때는 문학소녀·소년이었던,
빗소리 들리는 막걸리 집에서 김광석의 노래와 가슴 저미는 이라는 한 글자에 설레었던,
서점 한 켠 시집코너에 멈춰서곤 했던,
통기타 첫 음에 첫사랑이 찾아올 것만 같았던 그대.

표현하기 부끄러워 마음으로만 웃음 지었던 너 나 우리가 詩人.
그 나무에 의 꽃봉오리가 되어 봄이고자 합니다.

더 힘내라고 화이팅외침의 공허함에 지쳐버린 우리들의 일상에 로써 을 그어봅니다.

나는 나, 너는 너우리가 모여 섬마을 처녀들의 소곤소곤 수다를 적어 바람 따라 뭍에 내놓아 봅니다.

안기태 화백의 '봄 그리고 시화' 커리커쳐.

봄 그리고 시화첫 번째 이야기 , 봄 마중.

봄이 오려는 32일부터

시인의 목로주점 중앙동 강나루에서

시인과 시인의 마음을 엿보는 이들이 모여 어리벙 안기태 화백,

이란경 작가의 그림과 글씨로 를 통하여 봄을 맞이하려 합니다.

문의 : 김신규 사진인문학연구소 010 6245 1034

<사진가ㆍ사진인문학연구소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