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리(平里) 선생의 명촌리 일기 (19)장미꽃이 핀 들창문을...
평리(平里) 선생의 명촌리 일기 (19)장미꽃이 핀 들창문을...
  • 이득수 이득수
  • 승인 2020.05.14 15:43
  • 업데이트 2020.05.14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의 여왕 장미

'계절의 여왕 5월'은 '꽃의 여왕 장미'가 피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일 년 내내 꽃이 떨어지지 않는 명촌별서지만 지금은 5월의 한가운데라 여왕 장미를 호위하듯 여왕보다 더 예쁜 갖가지 꽃이 피어나 장미의 눈부심이 묻힐 정도입니다. 이런 날은 아주 옛날 도미라는 가수가 불렀던 〈청춘 부라보〉의 가사를 저도 몰래 흥얼거리게 뵙니다. 

장미꽃이 피는 들창문을 
단둘이서 바라 보며는
장미꽃이 피는 저 언덕길을
즐거웁게 걸어 가며는
어드메서 들려오는 사랑의 노래
그 누구가 불러주나 행복의 노래
바람결에 쏟아지는 연분홍 테프
꽃잎처럼 날러서 온다네
청춘도 한때 사랑도 한때
다 같이 잔을 들고 부라보, 부라보

그렇습니다. 봄이 와서 행복한 건지, 꽃이 피어 즐거운 건지 굳이 따질 것 없이 우리는 하늘이 맑고 햇볕이 따스하고 온갖 꽃들이 가득한 축복(祝福), 오늘 하루를 감사하면 되는 것입니다.

오늘 우리 집 화단 '파우스티나의 뜰'에는 무려 20여 종의 꽃이 피었지만 후덕한 제 아내를 닮아 그 중 풍성한 꽃 7종과 꼬마딱지 세 손녀를 닮은 앙증맞은 꽃 세 종류를 같이 소개할까 합니다. 

노란 장미

먼저 지구상 모든 꽃의 여왕인 붉은 장미를 비롯해 여왕을 시샘하는 노란 장미에 저 역시 세상 어느 꽃에 뒤지지 않을 만큼 풍성하고 아름답다고 자처하는 자주색 작약에 우리 집 특산 토종 철쭉(밝얼산 기슭에서 제가 캐다 심은 지 4년 만에 만개)에 아프리카에 나타난 차디찬 북구라파 처녀처럼 써늘한 눈매에 머리채가 치렁치렁한 보라색의 독일 붓꽃과 부처님 오신 달의 상징으로 부처님의 뒤통수를 닮았다는 하얀 불두화(佛頭花)에 그 부처님을 싣고 갈 꽃수레를 장식할 보라색과 흰색의 수레국화도 한창입니다. 

작약(芍藥)

독일 붓꽃

신토불이 철쭉

부처님 모습의 불두화(佛頭花)

그리고 이 마을이름이 명촌리인데 그 '명'자가 보통 생각하는 밝을 명(明)이 아닌 바로 새가 운다는 울 명(鳴)자 명촌리입니다. 그래서 오늘처럼 꽃이 만발한 날은 새 역시 여러 종류가 아주 밝고 정답게 지저귑니다.

여러분은 산에만 가면 늘 새가 운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이 땅의 모든 새들은 매나 황조롱이 같은 맹금류의 위협에 늘 노출되어 있어 참새나 비둘기 같은 텃새는 일년 내내 소리, 소문 없이 그냥 조용조용 살아갑니다. 우리가 산기슭에서 여러 종류의 새소리를 한꺼번에 들을 수 있는 것은 주로 5월에서 6월 사이로 강남에서 월동한 여름철새들이 무리지어 들어와 바야흐로 짝짓기를 하고 둥지를 지어 알을 낳기 위해 동시다발로 울어대는 한 두 달 사이입니다. 겨울산은 언제나 맑고 투명한 고요가 지배할 뿐 새소리가 일절 없는 것입니다.

부처님을 싣고 갈 수레국화

한국 여성이 개량했다는 미스킴 라일락

그래서 오늘은 온갖 꽃 들이 다 피고 온갖 새들이 다 우는정말로 아름다운 봄날, 그야말로 백설희의 〈봄날이 간다〉의 그런 봄날인 것입니다.

제 아내의 세례명을 딴 '파우스티나의 뜰'을 저는 그래도 선비가 사는 집답게 파우원(破憂園, 근심걱정을 잊어버리는 뜰)로 짓고 언제 국한혼용의 표지판도 세울 생각입니다만 늘 구상에만 머물러 있습니다. 오늘 하루는 여러분들도 저 꽃들을 보며 코로나19나 경기침체 등 세상의 모든 애로사항을 다 잊으시기 바라며 꽃 이름과 함께 차례로 사진을 올리기로 하겠습니다.

  • 크고 흐벅진 꽃

 1. 계절의 여왕 붉은 장미(薔微)
 2. 여왕보다 예쁜 시녀 노랑 장미
 3. 자줏빛 작약(芍藥)
 4. 보랏빛 독일 붓꽃
 5. 신토불이 철쭉
 6. 부처님 모습 불두화(佛頭花)
 7. 부처님을 싣고 갈 수레국화 2색(보라와 흰색)

보랏빛 야생화 봉삼

앙증맞은 일본 찔레꽃

  •  작고 귀여운 꽃

 8. 한국여성이 개량했다는 <미스킴 라일락>
 9. 보랏빛 야생화 봉삼(아주 희귀한 꽃임)
 10. 너무나 앙증맞은 일본 찔레꽃

<시인·소설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