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득수 시인의 「청산에 살으리랏다」 ... 그래, 초록이다, 초록빛이다②
이득수 시인의 「청산에 살으리랏다」 ... 그래, 초록이다, 초록빛이다②
  • 이득수 이득수
  • 승인 2020.07.20 16:29
  • 업데이트 2020.07.2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 에세이 통산 1039호(2020.7.21)
낙엽이 흩날리는 스산한 풍경

 저 스산한 11월의 낙엽을 보라. 
 거칠어진 12월의 벌판을 보라.
 초록빛 밀려나면 쓸쓸해진다, 
 초록이 사라지면 황막해진다. 
 열정도 일흔 넘자 회색 그리움 
 넋두리도 숨 돌리는 긴 겨울 가고

거칠어진 들판

 마침내 가는 바람 잠을 깨우듯 
 꽁꽁 언 지심에다 노크를 하면 
 가만가만 다가오는 저 여린 순들, 
 지심에서 잠자던 초록의 얼이, 
 연두빛 감나무에 굴밤나무와 
 다래덩굴 눈 틔우며 피어오르다 
 한 눈 팔 듯 연 자줏빛 갯버들 피워 
 마침내 초록으로 완성된 봄날, 
 화폭가득 넘쳐나는 초록 또 초록, 
 황금무늬 아로새긴 풀밭 좀 보아.

감나무 새순
굴밤나무 잎

 그렇게 초록으로 눈을 깨우고, 
 초록으로 새끼 치고 열매를 맺고 
 마침내 풀물 들어 번져 현기증 되는
 저 화려한 씬냉이꽃, 둔덕너머로
 밭 가득히 발돋움한 보릿골 사이
 은은한 웃음 띄운 지칭개꽃과 
그리움의 붉은 구슬 뱀딸기 열매
그 모두를 피워내는 초록 들판과 

화려한 씬냉이꽃
보리밭 속 지칭개꽃
싱그러운 초록의 벼포기들

 그림 같은 저 초록빛 논과 펜스와 
 성황목 서어나무 늘어진 줄기 
 저 완벽한 구도의 그림 좀 보아, 
 초록나라 화가의 디자인 좀 봐. 
 저렇게 나란히 줄을 맞추며 
 진시황릉 토용(土俑)처럼 발돋움하며 
 비로소 발 내리며 사람(活着)하는
 팔랑대는 벼 포기들 손짓을 보아.
 우줄대며 학춤 추는 소나무 좀 봐.

학춤 추는 소나무.

<시인·소설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