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가 박명호의 몽설(夢說) - 내 물건이 없어졌다!
소설가 박명호의 몽설(夢說) - 내 물건이 없어졌다!
  • 박명호 박명호
  • 승인 2020.09.05 19:44
  • 업데이트 2020.09.05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응수

나는 카페 구석에 완전 누드로 앉아 있다.
이른바 자유주의를 신봉한답시고 과감하게

뭐 어때, 남의 시선 생각 않고 사는 거지하며 누드로 나온 것이다.

그런데 뭔가가 불편하다.
집은 가까이 있었지만 옷을 다시 가지러 가기에는 용기가 서지 않는다.
다행히 카페는 어느 정도 어두침침해서 견딜만했다.

그래도 계속 구석에 쳐 박혀 있기는 답답했다.
마침 카운터 앞 테이블에 가까운 지인들이 앉아 있었다.
그 쪽으로 다가가 우리 집에 가서 옷을 가져달라고 부탁할 참이었다.

그런데 같이 앉아 있던 여자 지인들이 내 모습을 보고 비명을 지른다.
앗차, 싶은 나도 얼른 손으로 급한 곳을 가린다.
그런데 가리기는 했지만 정작 급한 곳이 없다.

늘 달려있던 내 물건이 없어지다니...
세상에 이런 일도 있는가!
나는 민망스러워 어쩔 줄 모른다.

<그림 = 정응수 작가>

정응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