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추미애 입장 진실이라 믿어…경질할 이유 못찾아"
정 총리 "추미애 입장 진실이라 믿어…경질할 이유 못찾아"
  • 박주평 박주평
  • 승인 2020.09.14 16:02
  • 업데이트 2020.09.1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9.1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유새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전날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 밝힌 입장에 대해 "진실이라고 믿는다. 특별히 다른 생각을 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추 장관 관련 입장 표명을 요구한 윤재옥 미래통합당 의원 질의에 "신속하게 진상이 규명돼 불필요한 일로 국정에 누가 되는 일이 없으면 한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추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녀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민께 정말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린다"면서도 "저는 검은 것을 희다고 말해 본 적이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또 기필코 검찰개혁을 완성하겠다며 야권의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정 총리는 윤 의원이 '지금까지 확인된 부정청탁 관련 정황만으로도 법무부 장관으로서는 이미 국민으로부터 해임된 것과 마찬가지다. 장관 경질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할 생각 없나'라고 묻자 "경질될 이유를 아직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그런 판단을 할 근거는 없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추 장관) 본인은 현재 상황을 억울하다고 판단하는 것 같기 때문에 수사가 끝나면 그 결과에 따라 책임지면 될 일이다. 국무위원 한 사람의 사적인 일보다 훨씬 중요한 것이 국정이기 때문에 여야가 이 문제는 검찰에 맡겨두고 황급한 국정을 잘 의논하고 협치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동부지검이 법무부 장관 아들 관련 수사를 공정하게 할 수 없다는 지적에는 수사팀이 교체된 사실을 언급하면서 "공정하게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검찰은 당연히 법에 따라 냉정하게 바르게 정의롭게 수사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