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도시ㆍ글로컬 부산, 소프트전략을 말한다 (1)글로컬 부산을 위해
창조도시ㆍ글로컬 부산, 소프트전략을 말한다 (1)글로컬 부산을 위해
  • 조송현 조송현
  • 승인 2020.12.08 16:28
  • 업데이트 2020.12.14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창 교수, 부산영어방송에 고정 출연
매주 월요일 오전 11시5~15분 「Busan Now」의 'Glocal Busan' 

인저리타임은 김해창 교수가 고정출연하는 부산영어방송 프로그램 「Busan Now」의 'Glocal Busan' 코너를 연재한다. 이 코너에서 김 교수는 자신의 저서 『창조도시 부산, 소프트전략을 말한다』(인타임)를 바탕으로 창조도시 글로컬 부산을 만들기 위한 소프트전략을 영어로 소개한다. '창조도시 부산, 소프트전략'은 2018년 12월부터 2020년 5월까지 1년 6개월에 걸쳐 본 사이트에 게재됐으며, 인저리타임의 자매 출판사인 인타임이 2020년 9월 단행본으로 펴내 지역사회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1회(2020년 11월 2일 방송) 

Busan is a beautiful city created by natural conditions, wonderful ports, and dynamic people. However, many citizens point out that Busan has not been able to find its beauty properly because it has focused only on the huge projects that have been revealed only by appearances.

What efforts will be needed to restore Busan's original beauty and to create the best port city in Northeast Asia with a global and regional identity?

Towards Glocal Busan...We prepared this time every week to think about making a better Busan.

He has been living in Busan, covering and researching Busan. He recently published a book called 'Creative City Busan, Talk of Soft Strategy.'
Kim Hae-chang, professor of environmental engineering at Kyungsung University, is here.

Hello?

▶Professor Kim, it's even more nice to see you again after seeing you in the last interview. 
I'm sure you'll be with us this time every week from now on. Please say hello to the listeners and tell them how you feel.

"Yes. Hello Everyone, nice to meet you. As the MC just introduced, I am very pleased to have the opportunity to introduce soft strategies for the creative city of Busan in a timely manner through BEFM. Let's talk about the creative future of Busan with our listeners. If you send me a lot of good ideas, I will try to deliver a new vision of Busan to the leaders of various fields in Busan through BEFM."

▶As a reporter, environmental activist and social designer, you have included in this book the research you've been doing for better Busan. Let's start to talk about the concept of a creative city first.

"Creative city is a new concept of a city in Europe or the United States in the early 1990s. Prior to that, as a world city, such as New York, London, and Tokyo which focused on the global reputation of such as hosting international events, and the appearance of foreign tourists, but the financial crisis revealed the illusion. To overcome this, the creative city represents a holistic effort to create a 'livable city with individuality' that values the openness of citizens, creative knowledge based on local history, culture, and arts, and the improvement of citizens' quality of life."

▶What will the blueprint of the glocal city of Busan look like?

"The glocal city of Busan means a 'regional and global city of Busan'. Busan, a maritime city of port logistics, has a natural environment with mountains, rivers, seas, and hot springs. We call it in Korean ‘Sapojihayang’. 

I think It aims to become a city that is well-known around the world by placing importance on sustainable development of Busan, connecting various ideas with industries, and making it an attractive city that citizens want to live in. If we have focused on appearance-oriented hardware until now, we will be able to draw a new Busan, a sustainable and elegant city that focuses on the life of citizens and creates a new economy based on culture and arts, instead of just crying for economic revival."

▶From the book's contents, The suggestion of 'Let's make 101 reasons to love Busan and let people know about it at home and abroad' was realized.

"Yes. Busan is a great city, but it is not so attractively known in foreign countries. New York City had a lot of slum in the 1970s. But with a column titled '101 Reasons to Love New York', the city began to change. Isn't there an 'I Love New York' logo that we know well? So I suggested that Busan citizens make 101 reasons to love Busan and let them know at home and abroad. By dint of Busan  Institute and Busan Tourism Organization, 700 to 800 citizens participated in the event, which was made into a book titled "How to Love 101 Busan" last June. This book has become a Busan tour guide book that contains 101 Busan attractions, including Sajik Baseball Stadium where Busan's passion gathers, Sanseong Villagewith God-made Taste and Geumjeongsanseong Fortress." 

▶Other ideas have been realized?

"The proposal to 'Revive Jaesongpo, Suyeong River, the original form of the port of logistics city Busan' was made into a book in December last year with the Busan Institute's Busan Studies Research Center's report, "The Story of the Village's Future-Jaesong Village." In addition, I suggested 'Let's start with a proper view of the history of the opening of Busan Port'. The proposal served as an opportunity to promote the re-examination of whether the opening of the port of Busan should be considered 140 years or 610 years to mark the 2020 FIATA Busan General Assembly, which was postponed two years later to COVID-19. 
And the proposal to record the future assets of the region, the local elders, accelerated the Busan Cultural Foundation's push for the Busan Artists Archiving Project."

▶I think there will be many interesting stories going on. How do you plan to run at this time every week?

"I will have a topic as an example of soft strategy for the creative city of Busan, in the fields of environment, economy, society, and culture and arts, introduce related overseas cases, and propose policy ideas that can be applied to Busan. And if you send me your responses and ideas by BEFM for the creative city of Busan, I'll be able to reflect them and introduce you as a new story."

▶I'm looking forward to the interesting stories about Busan and suggestions from the professor. Thank you.

 

▶부산은 천혜의 자연조건, 멋진 항구, 역동적인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아름다운 도시지만,
그동안 겉으로 보이는 거대한 사업에만 치중한 나머지, 그 아름다움을 제대로 찾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들이 많습니다.

부산 본연의 아름다움을 되찾고, 글로벌하면서도 지역적인 정체성을 가진 동북아 최고의 항구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들이 필요할까요?

글로컬 부산을 향해... 매주 이 시간, 더 나은 부산을 만들기 위해 고민해 보는 시간으로 마련했습니다.

부산에 살면서 부산을 취재하고 연구해 오신 분입니다. 최근에 ‘창조도시 부산, 소프트전략을 말한다’라는 책을 출간하기도 하셨죠. 경성대 환경공학과 김해창 교수, 나오셨습니다.

안녕하세요?

▶교수님, 지난 번 인터뷰에 뵙고 또 뵙게 돼서 더 반갑습니다. 
앞으로 매주 이 시간, 함께 해 주실 텐데요. 청취자들에게 인사와 각오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네. 여러분, 반갑습니다. 방금 MC께서 소개하신 바와 같이 창조도시 부산을 위한 소프트전략을 시의적절하게 소개하는 기회를 BEFM을 통해 갖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청취자 여러분과 함께 창조적인 부산의 멋진 미래 모습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나눠가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들도 좋은 생각을 많이 알려주시면 부산지역의 각 분야 리더들에게 더욱 새로운 부산의 비전을 전해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자로, 환경운동가로, 소셜 디자이너로 더 나은 부산을 위해 해 오신 연구들을 이 책에 담으셨네요. 먼저 ‘창조도시’라는 개념부터 짚어봐야 할 것 같아요.

"창조도시라는 개념은 유럽이나 미국에서 1990년대 초에 생긴 도시의 새로운 개념입니다. 그전에는 세계도시라고 해서 뉴욕, 런던, 도쿄와 같이 국제적인 지명도와 국제행사 개최, 외국인 관광객수 등 외형을 중시했는데 금융위기 등으로 허상이 드러났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창조도시는 시민의 개방성과 지역의 역사문화예술을 바탕으로 한 창조적 지식경제, 나아가 시민들의 삶의 질의 향상을 중시하는 ‘개성을 가진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가는 총체적인 노력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글로컬 도시 부산의 청사진은 어떤 모습일까요?

"글로컬 도시 부산은 ‘지역적이면서도 세계적인 도시 부산’을 말하는 것이지요. 항만물류 해양도시인 부산은 사포지향이라고 해서 산과 강과 바다, 그리고 온천을 갖춘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니고 있죠. 이러한 부산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중시하고, 시민들이 건강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산업으로 연결하며, 살기 좋고, 찾고 싶은 매력적인 도시로 만들어가면서 세계적으로도 잘 알려진 그런 도시를 지향하는 것이죠. 지금까지 외형중심의 하드웨어에 집중했다면 이제는 시민의 삶이라고 하는 소프트웨어를 중시하고, 경제만 살리는 도시가 아니라 문화예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경제를 만들어가는 그런 지속가능하고, 개성을 살린 품격 있는 도시 부산을 시민과 함께 그려볼 수 있을 것입니다."

▶책 내용 중에 보니까, '부산을 사랑하는 101가지 이유를 만들어 국내외에 알리자'라는 제안은 실제 현실로 이루어졌네요.

"네. 우리 부산은 참 좋은 도시인데도 외국에는 그렇게 매력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어요. 미국 뉴욕이 1970년대 도시가 상당히 슬럼화될 때 나온 것이 ‘뉴욕을 사랑하는 101가지 이유’라는 칼럼을 통해 도시가 바뀌기 시작합니다. 우리가 잘 아는 ‘아이러브뉴욕’ 로고가 있지 않습니까? 그래서 저는 우리 부산시민이 ‘부산을 사랑하는 101가지 이유를 만들어 국내외에 알리자’는 제안을 했고, 부산연구원과 부산관광공사가 중심이 돼 시민 700~800명이 참가해 지난 6월에 ‘101가지 부산을 사랑하는 법’이란 책으로 만들어져 나왔습니다. 이 책은 ‘부산의 열정이 모이는 곳 사직야구장’ ‘신이 만든 맛 산성마을과 금정산성’ 등 101가지 부산의 매력을 오롯이 담은 부산관광가이드북이 됐지요." 

부산영어방송 Busan Now의 '글로컬 부산' 코너에 출연한 김해창 교수(왼쪽).

▶그 외 다른 여러 아이디어들도 실현이 됐다고요?

"'항만 물류도시의 원형 수영강 재송포를 살리자'는 제안은 부산연구원 부산학연구센터의 부산학 교양총서 '마을의 미래(Ⅲ) 재송마을 이야기'로 지난해 12월에 책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또 '해양수도 부산, 부산항 개항의 역사 바로 보기에서 시작하자'는 제안은 코로나19로 2년 뒤로 연기됐지만 '2020 FIATA 부산총회'를 맞아 부산항 개항의 역사를 140여년으로 볼 것이냐  610여년으로 볼 것인가 하는 재조명 작업을 촉진하는 계기가 됐습니다. 그리고 '지역의 미래자산, 지역 원로를 기록하자'는 제안은 부산문화재단의 '부산 예술인 아카이빙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게 됐죠."

▶앞으로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많이 이어질 것 같은데요. 매주 이 시간, 어떻게 운영해 가실 계획인가요?
 

"창조도시 부산을 위한 소프트전략 사례로 환경, 경제, 사회, 문화예술분야에서 한 가지 주제를 갖고, 관련된 해외의 사례도 소개하고, 부산에 적용할 수 있는 정책 아이디어를 제안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청취자 여러분들의 반응과 창조도시 부산 아이디어를 BEFM으로 보내주시면 그러한 내용까지 반영해 소개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 부산에 대한 재미있는 이야기, 교수님의 인사이트 담긴 제안들이 기대가 됩니다. 감사합니다.

<정리=조송현>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