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철 교수의 '일상 속 기획창의학' (322)커피전문점과 완전히 다른 찻집
박기철 교수의 '일상 속 기획창의학' (322)커피전문점과 완전히 다른 찻집
  • 박기철 박기철
  • 승인 2020.12.10 11:24
  • 업데이트 2021.01.14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님 자리로 직접 가져다 주는 쌍화탕
손님 자리로 직접 가져다 주는 쌍화탕

열하나 – 18. 커피전문점과 완전히 다른 찻집

내가 앉은 자리에서 쌍화차를 주문하니 찻집 사장님께서 친히 쌍화차를 내가 앉은 자리로 가져 오셨다.
별 게 다 특별해졌다.
다방시절에는 당연한 것이었지만 스타벅스류 커피가 전세계 소비자를 대상으로 벌인 직접 가져다 마시기 교육 이후 특별해졌다.
쌍화차만 나오는 게 아니라 천연 양갱과 구수한 곡물이 같이 나왔다.
양갱 밑에 깔린 잎이 플라스틱으로 만든 가짜 잎인 줄 알았다.
아주 살짝 찢어 보았더니 진짜 잎이다.

이 찻집 사장님의 온전한 기획창의가 돋보이는 부분이다.
진짜 잎인 줄 알았는데 가짜 잎이면 기분 나쁜데, 가짜 잎인 줄 알았는데 진짜 잎이니 기분좋다.
쌍화차를 다 마시니 사장님께서 보이차를 한 주전자 가져왔다.
다 마시고 나니 뱃속이 따뜻해지며 기분좋다.
친애하는 선배님 덕분에 가진 오후의 티타임이 즐거웠다.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