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겨울 노래 / 박미서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겨울 노래 / 박미서
  • 박미서 박미서
  • 승인 2020.12.11 13:14
  • 업데이트 2020.12.11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 노래 / 박미서

날마다 날들을 파닥이다가
도타워진 눈꽃,
환한 무게의 잎새들 사이에

한 획으로 내려오는 눈길,
나무줄기 끝에 달린 빈터

발그스레 나온 달새의 발,
흰 봉우리에 어둔 광채
설산의 달빛 그늘을 올리네.

봄의 여울 소리 넘칠듯
겨울강의 투명한 불면에서
햇무리 나올 때

먼 울 밑 강변에서
흰 양떼 구름 드리워지고
터트리는 눈꽃 향기 불러보리라. 

-시집 《거꾸로 된 글씨처럼 뒤돌아 쓴 별똥별의 말》 중-

[픽사베이]
박미서
박미서

◇박미서 시인은
▷2019년 현대시선 시 부문 신인문학상 수상
▷시집 《거꾸로 된 글씨처럼 뒤돌아 쓴 별똥별의 말》
▷시노래 〈밝달〉 〈길목에 핀 별〉
▷현 두원네임컨설팅연구소 연구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