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눈 오는 날 / 장영순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눈 오는 날 / 장영순
  • 장영순 장영순
  • 승인 2020.12.24 23:12
  • 업데이트 2020.12.25 0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 오는 날 / 장영순

눈보라가 사방으로 들이칠 때
어쩔 수 없듯
사랑이 오는 길도 그렇더이다
눈 휘모리장단을 맞을 수밖에

앞선 발자국 따라 걸을 때마다
한없이 정겨운 뽀드득 소리
임 걸을 때 나는 소리 
나 사랑한 소리.

<시작 노트>

이 시는  2015년도 출근길에  눈이 너무 많이 와서 우산을 쓰고 가는데
세찬 바람과 함께 눈이 사방에서 들이치는데 우산으로 아무리 막으려 해도
눈을 막을 수 없고 우산은 꼭 잡고 있지 않으면 날아갈 정도로 바람은 거세고 눈 휘모리장단을 맞을 수밖에 없었다
그 느낌에 영감을 받아서 어느 날 갑자기 다가오는 사랑도 이런 느낌이 아닐까 생각하며 짧지만 담백하고 간결하게 쓴 시이다.

曉雪 장영순

◇장영순 시인은
▷2015년 시와수상문학 신인문학상 시부문 등단
▷시와수상문학 편집이사, 한양문인회 부회장, 한국문인협회 시분과 우수회원
▷수상 : 시와수상문학 문학상, 다선문학 서울시 시의장상
▷저서 : 그리움을 너에게
▷공저 : 서정문학 동인지 《한국 대표 서정 시선 7》 등 다수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