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무지(道无知)의 채근담 읽기 (15) 사람이라면 일말의 의협심과 한 점의 순수한 마음은 지녀야 하리
도무지(道无知)의 채근담 읽기 (15) 사람이라면 일말의 의협심과 한 점의 순수한 마음은 지녀야 하리
  • 허섭 허섭
  • 승인 2021.01.15 07:14
  • 업데이트 2021.01.16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겸재 정선 - 인왕제색도

015 - 사람이라면 일말의 의협심과 한 점의 순수한 마음은 지녀야 하리

벗을 사귐에 있어서는 모름지기 삼분의 의협심(정의감)를 지녀야 하고

사람됨에 있어서는 반드시 한 점의 순결한 마음을 간직해야 한다.

 

  • 帶(대) : ‘(허리띠를) 두르다’ 의 뜻이나 여기서는 ‘언제나 몸에 간직하고 있음’ 을 말함.
  • 俠氣(협기) : 남의 어려운 처지를 외면하지 못하는 의협심(義俠心).
  • 作人(작인) : 사람됨, 爲人의 뜻.
  • 存(존) : 보존하다, 지니다.
  • 素心(소심) : 깨끗하고 순수한 본연의 마음, 본심(本心).
015 판교 정섭 - 난죽석도 청 연대미상 축지 178+102 양주박물관
판교 정섭(板橋 鄭燮, 청, 1693-1765) - 난죽석도

◆함께 읽으면 더욱 좋은 글

▶김소월 시 「님과 벗」

벗은 설움에서 반갑고
님은 사랑에서 좋아라
딸기꽃 피어서 향기(香氣)로운 때를
고초(苦草)의 붉은 열매 익어가는 밤을
그대여, 부르라, 나는 마시리.

▶서양 속담

A friend in need is a friend indeed.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다

▶『수호지(水湖志)』 주인공 송강(松江)의 호(號)

급시우(及時雨) : 때 맞춰 내리는 단비 (急時雨)
호보의(呼保義) 라는 별명도 있었는데‘의를 불러 보호한다’는 뜻이다.

송강이 양산박(梁山泊)으로 몰려든 108영웅들의 두령(頭領)이 될 수 있었던 이유는 그의 ‘섬기는 리더십(Servant leadership)' 에 있다.

<배움의 공동체 - 학사재(學思齋) 관장>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