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첫눈의 아침 / 박미서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첫눈의 아침 / 박미서
  • 박미서 박미서
  • 승인 2021.02.09 00:30
  • 업데이트 2021.02.10 0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눈의 아침 / 박미서

숲길의 꽃비를 따라 걸었을 풍경소리,
바람의 마디 위로 오래도록 솟구쳐 오르네.

자애로운 언약을 알 수 있듯이
산과 언덕에 눈, 연필향나무 만지네.

고통에서 찬미까지 새로운
길눈으로 뻗어나가는 곳에서

펄럭이는 붉은 빛 나래같이
푸르른 합주合奏의 눈, 맴돌아 오네.

등을 토닥이다 사라진 눈꽃이 밀려와
한 순간의 향기를 다시 걷네.

- 《거꾸로 된 글씨처럼 뒤돌아 쓴 별똥별의 말》 중에서 -

[픽사베이]
[픽사베이]

 

박미서
박미서

◇박미서 시인은

▷2019년 현대시선 시 부문 신인문학상 수상
▷시집 《거꾸로 된 글씨처럼 뒤돌아 쓴 별똥별의 말》
▷시노래 〈밝달〉 〈길목에 핀 별〉
▷현 두원네임컨설팅연구소 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