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색경(色鏡) / Leeum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색경(色鏡) / Leeum
  • Leeum Leeum
  • 승인 2021.02.14 12:00
  • 업데이트 2021.02.1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색경(色鏡) / Leeum

엄마는 늘 머릿속이 근질근질하다고 하셨습니다

색경(色鏡) 좀 가꼬 와바

보일 듯 말 듯 고개를 옆으로 젖혀도 
여간해서 엄마 눈에는 보이지 않으셨나 봅니다 

마흔 살이 지난 후 흰머리 가락이 울 엄마 머리 깜장 숲속에서  숨어 나오기 시작했었지요 

막내딸에게는 흰머리 하나 뽑으면 일원... 
막둥이에게는 흰머리 하나 뽑으면 이원...

엄마 시원해?
으응

엄마 시원해?
으응

나는 열다섯 개다
하나씩 뽑으면 일원씩이랬잖아요
엄마 나는 십오 원 벌었어요
막둥이는 다섯 개 십 원 벌었네 

시원하다 참 시원해
내 새끼들 ...

스르르 잠든 엄마 머리맡에서 막둥이랑 나는 흰 머리카락을  다시 세었어요

오늘 아침 거울 앞에 엄마랑 꼭 닮은 내가 서 있었어요

엄마 흰머리카락은 뽑아내고  
내 머리카락은 물 들이고

<시작노트>

엄마는  늘 그리움입니다

芝室 김종숙

◇Leeum 시인은

▷문예마을 시 부문 신인문학상수상(2020)
▷한양문학 수필 부문  신인문학상수상(2020)
▷한양문학 정회원, 문예마을 정회원
▷시야시야-시선 동인
▷동인지 《여백ㆍ01》 출간
▷대표작 《별들에게 고함》 외 다수
▷(주)금호T/C 재직,  기획공연- 다솜우리대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