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어방송 Busan Now] 창조도시ㆍ글로컬 부산, 소프트전략을 말한다 (8) 북항 오페라하우스를 한류하우스로 만들자
[부산영어방송 Busan Now] 창조도시ㆍ글로컬 부산, 소프트전략을 말한다 (8) 북항 오페라하우스를 한류하우스로 만들자
  • 조송현 조송현
  • 승인 2021.02.20 20:18
  • 업데이트 2021.02.26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저리타임은 환경공학자이자 소셜디자이너인 김해창(경성대) 교수가 고정출연하는 부산영어방송 프로그램 「Busan Now」의 'Glocal Busan' 코너를 연재한다. 이 코너에서 김 교수는 자신의 저서 『창조도시 부산, 소프트전략을 말한다』(인타임)를 바탕으로 창조도시 글로컬 부산을 만들기 위한 소프트전략을 영어로 소개한다. '창조도시 부산, 소프트전략'은 2018년 12월부터 2020년 5월까지 1년 6개월에 걸쳐 본 사이트에 게재됐으며, 인저리타임의 자매 출판사인 인타임이 2020년 9월 단행본으로 펴내 지역사회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더 나은 부산을 위해 고민해 보는 시간입니다.
소셜 디자이너, 경성대 환경공학과 김해창 교수 나오셨습니다.
안녕하세요.

It's time to think about better Busan.
Kim Hae-chang, a social designer and professor of environmental engineering at Kyungsung University, is here.
Hello !

▶오늘은 어떤 주제로 얘기 나눠볼까요?

"지금 건설중인 북항의 오페라하우스를 한류하우스로 만들고, 부산을 음악의 도시로 만들자는 제안입니다. 부산항의 상징 건물로 북항에 세계적인 오페라하우스를 짓는다고 하는데 많은 시민들이 그렇게 썩 반기는 것 같지 않습니다. 푸치니, 베르디의 오페라 등 장엄한 환타지 종합예술의 공연장이 생긴다는데도 말입니다."

"부산시는 민선 7기 시정이 들어선 뒤 한동안 북항 오페라하우스 건립을 놓고 고민을 했지만 2018년 11월 공사 재개를 선언했죠. 부산시는 재원이나 소통부족 문제 등을 어느 정도 해소했다며 오페라 전문 공연장의 장점을 살리면서 ‘부산형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어내겠다고 발표했죠. 오페라하우스 건립과 관련해서는 좀 더 장기적인 부산의 미래, 오페라도시 부산을 위한 비전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What topic shall we talk about today?

"My proposal todayl is to turn the opera house in Bukhang, North Port which is under construction, into a Hallyu, Korean-Wave house and make Busan a city of music. Many citizens do not seem to welcome the construction of a world-class opera house in the North Port as a symbolic building of Busan Port. Despite the fact that there will be a grand fantasy art venue such as Puccini and Verdi's opera."

"The city of Busan had been contemplating the construction of the North Port Opera House for a while after the 7th civil election began, but in November 2018, it announced the resumption of construction. The city of Busan announced that it had solved the problem of lack of financial resources and communication to some extent, and that it would create a 'Busan-style complex cultural space' while taking advantage of the opera-specialized theater’ strengths."

"Regarding the construction of the opera house, I think a vision for the longer-term future of Busan, the opera city of Busan, is needed."

▶북항 오페라하우스가 어떻게 해서 공사 재개 논란을 빚게 된 것인가요?

"북항 오페라하우스는 부지 약 3만㎡, 연면적 약 5만㎡의 규모인데 롯데그룹의 약정기부금 1000억 원에다 부산항만공사가 800억 원을 분담하기로 해 공사재개가 결정됐죠. 그런데 공사비 2500억 원에 모자라는 700억 원을 시비와 기부·후원금 등 시민참여를 통해 마련한다는 발상입니다. 오는 2022년에 준공할 계획이지요."

"이에 대해 지역언론은 오페라하우스가 ‘건물 짓기’에만 치중하는 것이 문제이며, 오페라 전문공연장을 짓겠다고 하면서,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겠다는 발상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있어요."

▶How did the North Port Opera House create controversy about resuming construction?

"The North Port Opera House is about 30,000 square meters of land and 50,000 square meters of floor space, and the Busan Port Authority decided to allocate 80 billion won to the Lotte Group's contract contribution of 100 billion won. However, the idea is to raise 70 billion won, which is less than 250 billion won in construction costs, through public participation such as city funds, donations, and support. It is planned to be completed in 2022."

"Regarding this, the local media pointed out that the problem is that the opera house focuses only on 'building', and that the Busan city government's idea of building an opera specialized performance hall as a complex cultural space is contradictory."

부산영어방송 BUSAN NOW의 '글로컬 부산'의 진행자 다니엘 신(오른쪽)과 출연자 김해창 교수

▶그러면 오페라하우스가 제대로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이왕 오페라하우스를 짓겠다고 결정했으면 부산다운 오페라하우스를 건립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부터라도 ‘음악의 도시 부산’이라는 큰 그림을 세우고, 유니버셜한 클래식은 물론 K-pop을 통해 부산을 세계도시로 만드는 그랜드플랜이 마련돼야 합니다."

"현재 북항에 건설 중인 오페라하우스는 대극장 1800석과 소극장 300석 규모로 설계돼 있지요. 사실은 설계 공모를 하기 전에 부산시가 시민들과 전문가의 의견을 충분히 모으고 부산의 미래에 대한 상상력을 발휘하는 노력을 했어야 하는데 지금은 너무 건물짓는데만 치중하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2013년 부산경실련이 부산시의원들에게 낸 공개질의서를 보면 부산의 풍토에서 클래식보다는 대중음악이 훨씬 시민들에게 와닿는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어요. 지금 추진 중인 오페라전용극장보다는 한류문화를 포함한 월드클래스의 종합아트센터로서 오페라, 클래식, 대중음악, 뮤지컬, 연극, 무용, 미술 등 ‘다이내믹 부산’을 나타낼 수 있는 ‘종합 한류 오페라하우스’가 돼야 할 것 같습니다."

▶So what should we do to make the opera house work?

"If Busan city has decided to build an opera house, City government should build a Busan-like opera house. In order to do so, a grand plan should be prepared to build a big picture called "Music City Busan" and make Busan a world city through K-pop as well as universal classical music."

"The opera house currently under construction in the North Port is designed with 1,800 seat-large theater and 300 seat-small theater. In fact, before the design competition, Busan City should have gathered enough opinions from citizens and experts and made an effort to show the imagination of the future of Busan, but now it is a pity that it focuses on building too much."

According to an open questionnaire submitted by the Busan Kyungshilryeon, Busan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to Busan city council members in 2013, I would like to emphasize that popular music is more appealing to citizens than classical music in Busan. Rather than the opera-only theater currently being promoted, it should become a world-class comprehensive art center including Korean Wave culture, which can represent ‘dynamic Busan’ such as opera, classical music, pop music, musicals, theater, dance, and fine art."

▶북항 오페라하우스와 관련해 벤치마킹할 만한 외국의 사례가 있는가요?

"먼저 호주 시드니의 오페라하우스를 들 수 있지요. 1957년 국립 오페라하우스 설계 공모를 했지만 자금조달이 어려워 16년만인 1973년에 개관을 했죠. 원래 2년 예정이었던 건설기간이 16년으로 늘어났고, 350만 달러였던 건축비용이 15배가 넘는 5700만 달러나 들었죠. 준공 후에도 예산부족으로 오페라하우스에 걸맞은 적정시설을 갖추지 못해, 고전 오페라를 올리기에는 부적합하다는 평가가 나왔죠. 그렇지만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건물은 200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될 정도로 호주의 상징이 됐죠."

"부산시가 ‘부산형 복합문화공간’으로 오페라하우스를 생각한다면 지금부터 복합뮤지컬공간인 일본 도쿄의 도쿄오페라시티를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1997년 개관한 도쿄오페라시티는 6개의 극장 홀과 2개의 미술관시설을 가지고 있는데 오페라, 발레, 현대무용, 뮤지컬, 현대연극 등을 공연한다고 해요. 도쿄오페라시티는 비즈니스존, 예술문화존, 어메니티·상업존으로 구분돼 있는데 특히 비즈니스존은 지상 54층의 초고층 오피스빌딩에 예술문화 관련 기업이 입주해 약 1만 명이 상주한다고 하죠."

▶Are there any foreign cases that can be benchmarked regarding the North Port Opera House?

"First, Let me introduce you to the Sydney Opera House in Australia. The National Opera House was designed in 1957, but it was opened in 1973 after 16 years due to difficulties in funding. The construction period, originally scheduled for two years, increased to 16 years, and it cost more than 15 times more than 3.5 million dollars to 57 million dollars. Even after its completion, due to lack of budget, the opera house was not equipped with proper facilities, and it was considered inappropriate for a classical opera. However, the Sydney Opera House building became a symbol of Australia, as it was listed as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in 2007."

"If Busan City thinks of an opera house as a “Busan-style complex cultural space,” it would be necessary to benchmark the Tokyo Opera City in Tokyo, Japan, a complex musical space. Tokyo Opera City, which opened in 1997, has six theater halls and two art museum facilities, and is said to perform opera, ballet, modern dance, musical, and modern theater. Tokyo Opera City is divided into Business Zone, Art Culture Zone, Amenity & Commercial Zone. In particular, Business Zone is a 54-story high-rise office building with about 10,000 people residing there."

▶오페라하우스의 운영비가 엄청나게 들것 같은데 이에 대해 어떤 대안이 있을까요?

"부산 오페라하우스는 연간 250억 원가량의 운영비들 것으로 예상되는데 운영비가 해결되지 않으면 이것은 '돈먹는 하마'로 전락할지도 모른다는 것이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저는 규모나 운영방안을 조절해야 한다고 봅니다. 하나는, 롯데그룹이 건설비와 운영비를 추가 투자하는 대신 이름을 ‘부산 롯데오페라하우스’로 하는 방법이 있을 것이구요. 다른 하나는 롯데그룹이 출연을 약속한 1000억 원 규모에서 롯데가 직접 '롯데오페라하우스'를 건립해 자체 운영하는 방안이 있을 수 있겠죠. 2003년 개관한 대구오페라하우스의 경우 제일모직이 대구시에 기증한 것인데 규모가 작지만 단일공연장으로는 국내 최초의 오페라전문극장으로 잘 운영되고 있다고 하죠. 부산 오페라하우스는 대구오페라하우스보다 예산규모로 5배 이상 큰데도 설계도가 너무 엉성한 게 문제죠."

▶The operating cost of the opera house seems to be incredibly expensive. What are some alternatives to this?

"The Busan Opera House is expected to cost about 25 billion won a year, but if the operating costs are not resolved, it may turn into a 'money-eating hippo'. To solve this problem, it seems necessary to adjust the scale and operation plan. One way would be for Lotte Group to name the Busan Opera House "Busan Lotte Opera House" by injecting about 100 billion won more in construction and operation costs than it is now. The other could be a plan to allow Lotte Group to build and run "Lotte Opera House" on its own within the 100 billion won promised by Lotte Group."

The Daegu Opera House, which opened in 2003, was donated by Cheil Industries to Daegu City, which is small in size but is well-run as the first opera house in Korea. The Busan Opera House is more than five times larger than the Daegu Opera House in terms of budget, but the design is too sloppy.

▶북항 오페라하우스 건설을 계기로 부산시에 제안하고 싶은 게 있으시다면?

"저는 부산 오페라하우스가 지금부터라도 규모를 조정하고 복합적이고 효과적인 ‘한류하우스’로서 기능도 할 수 있도록 만들어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봅니다. 이를 위해서는 부산이 ‘오페라시티 부산’ 또는 ‘음악도시 부산’으로 거듭나야 합니다. 적어도 부산지역 대학에 독립된 음악대학, 미술대학이 만들어져야 하구요. 아니면 한국예술종합학교의 융복합캠퍼스를 유치하거나, 부산시립 예술대학을 건립해 장기적으로 오페라하우스의 실무인력도 양성해야 하겠죠."

"음악의 도시 부산이 되기 위해서는 적어도 초중등학교때 ‘1인1악기’ 교육과정이 펼쳐져 부산시민은 ‘K-pop’이나 ‘클래식 애호가’가 되도록 해야죠. 또한 부산에 유명한 악기산업이 들어서게 해야 할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북항 오페라하우스 이름도 세계인이 K-pop과 오페라를 보기 위해 부산을 찾을 수 있도록 ‘부산 오페라시티-돌아와요 부산항에’라고 지으면 어떨까 싶습니다. 그래야 다이내믹 부산에 맞는 오페라하우스가 되지 않을까요?"

▶What would you like to suggest to the city of Busan on the construction of the North Port Opera House?

"I think it is important to make the Busan Opera House scale and function as a complex and effective "Hallyu, K-Wave House" from now on. To do this, Busan must be reborn as 'Opera City Busan' or 'Music City Busan'. At least an independent music college and art college should be established in Busan. Or, it would be necessary to attract the convergence campus of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or establish a Busan City College of Arts to train working-level personnel of the opera house in the long term."

"In order to become the city of music, Busan, at least in elementary and secondary school, the “one person, one instrument” curriculum should be held so that the citizens of Busan become K-pop or Classic lovers. In addition, we need to have a famous musical instrument industry in Busan. So I would like to name the North Port Opera House "Busan Opera City - Back to Busan Port" and allow people around the world to visit Busan to see K-pop and opera. I think doing so would be an opera house suitable for dynamic Busan."

<정리 = 조송현>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