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훈 시인의 지리산 산책(62)- 불에 탄 아래채 지붕에 천막을 덮고
조해훈 시인의 지리산 산책(62)- 불에 탄 아래채 지붕에 천막을 덮고
  • 조해훈1 조해훈1
  • 승인 2021.03.01 16:17
  • 업데이트 2021.03.02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 소식에 아래채 지붕 위 천막 2장 덮어
지난 16일 돌풍에 아궁이 불씨 튀어 화재
저녁에 잔불로 다시 발생, 하루 두 번 불

아침부터 아래채 지붕에 올라가 천막(흔히 말하는 ‘갑바’)을 덮었다. 오늘 낮부터 비가 온다고 예보돼 어제 오후에 화개면소재지에 있는 경남철물점에서 갑바와 줄 한 묶음을 샀다. 기와지붕이어서 생각보다 미끄러웠다. 아래채 옥상을 통해 지붕에 올라가 반대쪽 끝부분에 갑바를 덮었다. 덮은 후 깨진 기와조각을 겨우 주워 갑바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줄 양쪽에 묶어 매달았다.

내려와 아래채 뒤쪽으로 가 사다리를 놓고 올라가보니 구멍이 나 방안이 훤히 들여다보였다. 큰 비닐봉투를 찾아 막았는데 완전히 덮이지 않아 다시 비닐포대를 가져와 비닐 위에 덧댔다. 그건 그렇고 지붕 뒤쪽으로 기와를 깬 면적이 넓은 데다 서까래가 갑바에 다 가려지지 않았다. 철물점에 가 갑바를 하나 더 구입해 와서 이들 부위에 덮었다. 그런 다음 줄을 잘라 이쪽 끝과 저쪽 끝에 기와조각을 묶어 갑바가 역시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여러 개를 매달았다.

아래채에 불이 나자 앞마을 아저씨가 지붕에 올라가 기와를 뜯어내고 있다.
아래채에 불이 나자 앞마을 아저씨가 지붕에 올라가 기와를 뜯어내고 있다.

아래채 지붕이 이렇게 파손이 된 것은 지난 16일 오후 2시 조금 넘어 집에 화재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그날 기온이 내려가 ‘할매’가 추울 것 같아 아궁이에 불을 지폈던 것이다. 할매는 늙은 들고양이로 항상 아궁이 안으로 들어가 그것도 고래에서 잠을 잔다. 전날도 좀 추웠는데 이날 아침에 보니 입에 침을 질질 흘리고 몸 상태가 좋지 않은지 자신의 지정 의자에 힘없이 누워 있어 마음이 애처로웠다. 그리하여 불을 조금 지펴주고 아궁이를 잘 정리한 후 면소재지에 있는 화개치과에 이를 뽑으러 갔다. 막 도착하니 집에 불이 났다는 전화가 왔다. 집에서 출발한지 10분도 채 되지 않은 시간이었다.

급하게 집에 도착하니 소방대원들이 막 도착하여 불을 끄기 시작했다. 이날따라 보기 드물게 바람이 산 쪽에서 세차게 불었다. 하필이면 필자가 잠시 집을 비운 사이에 아궁이의 불씨가 바람에 바깥으로 날려나와 옮겨 붙었던 모양이다. 소방대원들이 불을 끄고 산불감시원들과 의용소방대원들이 도왔다. 마을 주민들도 모여들어 걱정스런 모습으로 구경하였다.

창고 쪽에도 불이 붙어 다 탔다.
창고 쪽에도 불이 붙어 다 탔다.

한 분이 아래채 지붕에 올라가 기와를 걷어 아래로 던졌다. 서까래에 붙은 불은 잡았지만 더 이상 옮겨 붙는 것을 막기 위한 방편이었다. 창고 쪽도 다 탔다. 녹차 덖는 솥과 녹차 솎는 기계 등을 사람들과 힘을 합쳐 마당으로 옮겼다.

사람들에게 미안하고 면목이 없었다. 화개파출소에서 나온 경찰들이 화재 원인에 대해 조사를 했다. 하동경찰서에서 나온 형사들도 마찬가지로 또 조사를 했다. 소방서 역시 마찬가지였다. 있는 그대로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아무 생각이 없었다. 옛 사람들은 인생만사 새옹지마(塞翁之馬)라고 했다. 또는 호사다마(好事多魔)라고도 했다. 많은 생각들이 스쳐지나갔다. 좋은 일보다 걱정거리와 좋지 않은 일이 많은 게 인생이라고 하지 않던가.

본채에도 불길이 번졌지만 창고 쪽에서 보면 벽돌이어서 불이 다행히도 창문틀을 녹이고 창유리를 깨는 등 외부에만 피해를 입히고 집 안으로 옮겨 붙지는 않았다. 그렇게 어쨌든 저녁 무렵이 되어서야 마무리를 하고 소방대원들 등 모든 사람이 철수했다.

집안에 매캐한 냄새가 꽉 차 창문을 열었다. 환기를 시킬 동안 저녁이라도 먹을 겸 식당에 와 앉으니 또 “불이 났다”는 마을 사람의 전화가 왔다. ‘이게 뭔 조화인가?’ 싶었다. ‘잠시 집을 비우면 불이 나다니’ 어처구니가 없었다. 부리나케 집으로 달려오니 막 소방대원들이 도착해 창고 쪽에 불을 잡고 있었다.

창고 쪽에서 본채로 불이 붙어 부엌과 방 창틀을 태우고 유리를 다 깼다.
창고 쪽에서 본채로 불이 붙어 부엌과 방 창틀을 태우고 유리를 다 깼다.

하필이면 식당에 잠시 간 사이에 또 바람이 세차게 불어 창고에 불씨가 남아있었던지 불이 났던 것이다. 기가 찰 노릇이었다. 태어나 환갑이 지나도록 살아도 집에 불이 나기는 처음이었다. 그것도 하루에 두 번씩이나 났으니 말이다.

그동안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거의 정리를 마쳤다. 면장님은 그날 세 번이나 다녀가셨다. 파출소장님도 오시어 격려를 해주셨다. 집 옆의 RG펜션 사장님이 가장 많이 도와주셨다. 이장님도 끝까지 도와주셨다.

그래서 비록 화재는 있었지만 마을 주민들과 여러 분들의 따뜻한 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

집수리하고 손보는 것은 천천히 할 계획이다. 돈만 많으면 일꾼들 불러 수일 내로 할 수 있겠지만 그럴 형편도 아니지만 그러고 싶지도 않다.

하지만 녹차 덖는 솥은 빨리 걸어야 한다. 이제 한 달여 있으면 녹차 잎을 따 마실 차를 만들기 때문이다.

<역사·고전인문학자, 본지 편집위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