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신도시 토지매입 공무원 5명 추가 확인…투기성 조사"(종합)
광명시 "신도시 토지매입 공무원 5명 추가 확인…투기성 조사"(종합)
  • 최대호 최대호
  • 승인 2021.03.10 11:23
  • 업데이트 2021.03.10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급 공무원 토지 형질변경 확인…원상복구 명령·징계 예고
[제휴통신사 뉴스]
박승원 광명시장이 10일 오전 경기 광명시청에서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토지 거래 전수조사 중간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광명시는 광명시흥신도시 공무원 투기 의혹을 전수조사 한 결과 현재까지 총 6명의 공무원이 토지를 취득했다며 향후 조사를 통해 징계 등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21.3.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광명=뉴스1) 최대호 기자 = 경기 광명시는 광명시흥신도시 예정지 내 토지를 매입한 공무원 5명을 추가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날 시청 대회의실에서 신도시 예정지 투기거래 조사 관련 브리핑을 갖고 "시 공무원 5명이 신도시 예정지 내 토지를 매입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형질변경 등 위법행위는 없었으나, 투기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도시 예정지 내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된 시 공무원은 기존 6급 공무원 A씨를 포함해 모두 6명으로 늘었다. 추가된 5명은 시 자체 전수조사를 통해 확인했다.

A씨에 대해서는 "위법 행위를 조사한 결과 토지를 불법 형질변경한 사실이 확인됐다. 원상복구를 명령했고 향후 징계 등 필요한 조치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했다.

A씨는 앞서 2020년 7월3기 신도시 예정지인 광명시흥지구 토지 약 800㎡를 4억3000만원에 거래한 것으로 파악됐다. 명의는 가족공동이다.

해당 부지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KTX) 광명역과 약 3㎞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으며 임야다.

시는 토지 거래가 추가로 확인된 공무원들에 대해 업무상 정보를 이용해 토지를 취득했는지 여부를 파악할 방침이다.

sun0701@news1.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