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특혜분양 이어 강서구 대저신도시 투기 의혹도 제기
엘시티 특혜분양 이어 강서구 대저신도시 투기 의혹도 제기
  • 박채오 박채오
  • 승인 2021.03.10 22:38
  • 업데이트 2021.03.10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토지거래 3배이상 급증…지분쪼개기 성행
여야 공방…4·7 부산시장 보궐선거 변수 부상 조짐
[제휴통신사 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로고. ©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4·7 부산시장 재보궐선거의 시계추가 빨라지고 있는 가운데,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 의혹에 이어 강서구 대저 신도시 투기 의혹도 제기됐다.

부산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부산선대위는 10일 최준식 대변인 명의로 된 성명을 내고 "최근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으로 사회적 물의와 땅 투기 의혹 파장이 날로 확산되는 가운데 강서구 대저동에서도 지난달 토지 거래가 급증한 것으로 최근 언론에 보도됐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광명, 시흥과 부산 강서구 대저1동 일대에 176만 3000㎡(53만평) 규모의 연구개발특구를 조성하고 인근 부지에는 243만㎡(74만평)을 신규 택지로 조성해 1만8000 가구의 주택을 공급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국민의힘 부산선대위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 정보에 따르면 지난달 대저동 지역 토지거래 건수는 92건으로 지난해 월평균 32건에 비교해 3배 이상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언론보도에 의하면 대저동의 토지거래 유형이 광명, 시흥 지역의 LH 직원들의 토지거래와 유사해 지분 쪼개기로 향후 토지 보상을 염두에 둔 듯한 거래가 전체 거래량의 70%를 차지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정황으로 볼 때 해당 지역의 개발정보가 사전 누설된 것으로 볼 수 있어 투기여부에 대한 신속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부산시는 신속히 대저 신도시 예정지역 일대의 토지 거래에 대한 전면 전수조사를 실시해 공공의 정보를 이용한 LH 직원의 투기 행위자를 색출하여 사법 당국에 고발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연일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 공개'를 촉구하며 공세에 나서고 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이 무정쟁 선거 선언의 잉크도 마르기 전에 정작 본인이 정쟁의 중심에 섰다"며 "김영춘 후보가 어제 페이스북을 통해 말한 것은 현역 국회의원이 아닌 20대 국회의원이었던 배덕광 전 의원을 지칭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역 국민의힘 의원이 특혜분양을 받았다는 얘기는 전혀 없었는데 도둑이 제 발 저리는 것인가"라며 "하태경 위원장은 우리말 독해력이 부족한 것 같으니 국어 공부부터 다시 하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언론과 수사기관은 특권과 반칙으로 수많은 시민들에게 분노와 열패감을 안겨준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를 공개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한편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부산 국민의힘 국회의원 중 엘시티 특혜분양 받은 사람이 있다는 뉴스가 돌았다"며 "민주당 김영춘 후보는 확인되지도 않은 가짜뉴스로 저희 당을 공격한 것이다"고 말했다.

chego@news1.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