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한달새 15%p 올라 24%…이재명과 동률 1위-갤럽
윤석열 한달새 15%p 올라 24%…이재명과 동률 1위-갤럽
  • 박주평 박주평
  • 승인 2021.03.12 10:39
  • 업데이트 2021.03.1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휴통신사 뉴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24%를 기록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공동 1위에 올랐다.

여론조사 전문회사 한국갤럽은 지난 9~11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3명에게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정치 지도자, 즉 다음번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이재명 지사와 윤석열 전 총장이 각각 24% 동률로 1위에 올랐다고 12일 밝혔다.

이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1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3%), 홍준표 무소속 의원(2%) 순으로 나타났다. 4%는 그 외 인물(1.0% 미만 약 20명 포함), 31%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윤 전 총장 선호도는 한 달 전(9%)보다 15%p 상승했고, 같은 기간 이 지사는 3%p 하락했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사항은 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jupy@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