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사퇴' 총공세에도 무대응 고수…"어차피 안 먹힌다" 자신감
오세훈, '사퇴' 총공세에도 무대응 고수…"어차피 안 먹힌다" 자신감
  • 윤새슬 윤새슬
  • 승인 2021.04.04 08:18
  • 업데이트 2021.04.04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성준 "吳 사퇴 않으면 중대결심"…오세훈 "관심없다"
"與 '도덕성 프레임' 안 먹혀"…여론전 휘말릴 필요없다는 계산
[제휴통신사 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를 향한 더불어민주당의 사퇴 요구 수위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박영선 민주당 후보 측은 오 후보가 사퇴하지 않으면 "중대 결심"을 하겠다며 선거 국면 전환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러나 오 후보는 동요하는 기색 없이 '무대응·무관심'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오히려 여당의 공세가 '근거없는 네거티브'라며 박 후보의 공세를 역으로 활용한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당은 오 후보의 내곡동 땅 투기 의혹을 고리 삼아 오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지만, 오 후보는 무대응 기조로 일관하고 있다.

오 후보가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입회했다는 증언이 나오자 지난 2일 진성준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전략본부장은 오 후보가 사퇴하지 않을 시 "상황에 따라 중대 결심을 배제할 수 없다"고 했다.

진 본부장은 전날(3일)에도 입장문을 내고 "오 후보의 이해충돌 의혹과 거짓 해명에 대해 법적·정치적으로 엄중한 책임을 물을 중대한 구상을 갖고 있다"며 "그 구상에 대해 캠프에서 논의하고 결심하면 즉시 실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영선 후보는 진 본부장의 '중대 결심'에 대해 "대략 세 가지 정도의 안을 갖고 있고, 의원단이 검토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의원단으로부터) 직접 들으시는 게 좋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하지만 오세훈 후보는 좀처럼 동요하지 않는 모습이다. 오히려 처가와 관련된 내곡동 땅 논란을 정면 돌파하려는 듯 전날(3일) 오전 사전투표소에 아내 송현옥씨와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사전투표가 끝난 뒤 민주당의 '중대결심' 언급에 대해 "저는 특별히 관심이 없다"며 "민주당의 그런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같은 날 오후 금천구 유세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똑같은 답변을 되풀이했다.

오 후보의 '무대응' 기조에는 여당의 사퇴 공세가 이미 정권심판론으로 기운 판세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내곡동 의혹은 이렇다할 '한 방' 없이 알맹이 빠진 여론전만 지속되는 양상이 이어지고 있다. 오 후보가 굳이 여기에 대응해 주목도를 높일 필요는 없다는 계산이다.

특히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박주민 민주당 의원이 '임대차 3법' 시행 직전 임대료를 올린 것으로 드러나면서 여권도 작지 않은 도덕성 흠결을 입었다는 게 중론이다. 여당이 야당에 퍼붓는 '도덕성 비판'이 힘을 받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는 배경이다.

박성민 정치평론가는 "도덕성 프레임은 여당이 도덕적으로 확실히 우월할 때 먹힌다"라며 "지금은 사람들이 '다 맞는 말이어도 여당이 할 말은 아니지'라고 생각하고 있고 이러면 잘 안 먹힌다"고 분석했다.

오 후보는 오히려 박 후보가 '근거 없는 흑색선전'을 하고 있다며 역공에 나섰다.

오 후보는 전날(2일) 용산역 앞 유세 현장에서 "이번 선거기간에 민주당 선거운동의 행태 보셨나"라며 "TV토론을 보통 100분정도 한다. 그 시간의 절반 정도를 여러분 생활과 전혀 관계 없는 네거티브, 흑색선전을 하면서도 미안한 표정이 전혀 없다"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선거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아무리 (내곡동에 대해) 말을 해봐야 우리가 잃을 게 없다"며 "그들이 어떻게 나오든 우리는 갈 길을 간다는 전략, 그 뿐이다"라고 말했다.

yooss@news1.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