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중폭 개각·靑 개편…마지막 총리에 김부겸 유력
오늘 중폭 개각·靑 개편…마지막 총리에 김부겸 유력
  • 김은, 최은지 김은, 최은지
  • 승인 2021.04.16 11:28
  • 업데이트 2021.04.16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 선출도…임기 마지막 '당정청' 새 진용 윤곽
임기말 국정동력 확보 시도…"정치인 입각은 최소화될 것"
[제휴통신사 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 대통령,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2021.4.1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정세균 국무총리 교체를 포함한 중폭 규모의 개각과 청와대 참모진 개편을 단행하면서 임기 말 국정운영 동력 확보에 나선다.

여권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란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직후인 지난 14일 문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후임 총리의 인사청문 과정을 기다리지 않고 후보자가 발표되는 즉시 직을 내려놓는 방향으로 거취 문제를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이날 정 총리의 후임이자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무총리 후보자를 지명해 정 총리의 사임 의사를 수용할 전망이다.

후임 총리로는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유력하다. 전임 총리들과 달리 영남 출신인 데다 행안부 장관을 지낸 만큼 국정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갈 구심점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

정 총리가 후임 지명과 함께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당분간 총리대행을 맡아 국정 공백을 채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홍 부총리는 이번 개각 명단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크다.

정 총리와 함께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사건으로 앞서 사의를 표명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재임기감 1년6개월 이상인 이재갑 고용노동부·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교체될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번에 정치인 입각은 최소화될 것 같다"라며 "대부분 관료 중심으로 인선되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개각과 함께 청와대 참모진 개편도 같은 날, 늦어도 주말을 넘기지 않고 이뤄진다.

재보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최재성 정무수석 후임에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앞서 사표를 낸 김영식 법무비서관을 비롯해 청와대 수석·비서관급 인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이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문재인 정부 임기 마지막을 이끌어갈 새 당정청 진용이 윤곽을 드러낼 예정이다.

silverpaper@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