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철 교수의 '삶의 반음 미학' - (72) 반음들의 평등을 이룬 무조음악
박기철 교수의 '삶의 반음 미학' - (72) 반음들의 평등을 이룬 무조음악
  • 박기철 박기철
  • 승인 2021.04.16 13:35
  • 업데이트 2021.04.1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음들이 똑같이 나오도록 작곡
12음들이 똑같이 나오도록 작곡

거의 모든 음악에는 조성(tonalty)이 있다. 그런데 일부러 조성을 없앤 괴랄 괴상 괴팍한 음악이 있다.

바그너로부터 영향을 받은 듯한 쇤베르크(Arnold Schoenberg 1874~1951)는 화음을 해체하고 조성을 파괴하며 무조음악을 창조하기보다 제조했다. 12음계에서 12음들 간의 종속적 차별을 없애 평등하게 사용했다. 으뜸화음(Tonic) 딸림음(Dominant) 버금딸림화음(Sub-dominant) 등을 없애며 모든 반음들까지 동등하게 나오도록 작곡했다. 한 옥타브 내 12개 음들 모두에 균등한 자격을 주었다. 이 12음 기법으로 역행 전위 반사 상승 하강시켜 인위적 조직적 논리적 기계적 산술적 규칙적으로 배열한 후 작곡했다. 각각의 음들은 수의 나열인 수열이기에 음열주의라 했다.

추상미술도 있는데 추상음악도 가능할까? 귀로 듣는 음악은 눈으로 보는 미술과 다르다. 무조음악을 현대판 클래식 음악이라고 하던데…. 내 견해로는 음악적 실험도 아닌 치기(稚氣)적 장난같다. 작곡 아닌 조립이다. 12음들의 평등이 아니라 조화를 추구하는 것이 음악의 본질이다. 반음이 음악을 온통 좌지우지한다지만 선과 도를 넘으면 더 이상 음악이 안 된다. 이런 기괴하며 해괴망칙한 음악의 창시자 쇤베르크조차도 말년에는 무조 음악을 멀리 했다던데 그럴 만도하다.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