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세기의 이혼'…하와이 비밀 결혼에서 트위터 이별까지
빌 게이츠 '세기의 이혼'…하와이 비밀 결혼에서 트위터 이별까지
  • 권영미 권영미
  • 승인 2021.05.05 13:42
  • 업데이트 2021.05.05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혼 전 빌 - 멀린다 게이츠 부부의 다정한 모습. Low Ethiopian Reports Opinion @TheLEKReports Bill Gates divorces Melinda Gates after 27 years long marriage. https://youtu.be/3GAOz-CAMPc via@YouTube
이혼 전 빌 - 멀린다 게이츠 부부의 다정한 모습. Low Ethiopian Reports Opinion @TheLEKReports Bill Gates divorces Melinda Gates after 27 years long marriage. https://youtu.be/3GAOz-CAMPc via@YouTube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의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부인 멀린다와 27년 결혼생활을 끝내고 이혼하겠다고 발표해 충격을 주고 있다. 세계 4번째 부자인 빌 게이츠의 이혼이자 자선사업에 열중했던 모범 부부의 결별이라 이혼 이유나 그후 이들의 공동 자선사업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 "부부로서 더 이상 함께 성장할 수 없다" : 이날 빌은 멀린다와 공동 명의로 올린 트위터 메시지에서 "관계를 지속하려는 많은 노력과 장고 끝에 우리는 결혼생활을 끝내자는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 27년 동안 믿기 힘들 정도로 좋은 3명의 자녀를 함께 키웠고 전세계 모든 이들이 건강하고 생산적인 삶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돕는 재단도 세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혼에 대해서는 "부부로서 함께 더 이상 성장할 수 없다"며 다소 막연한 이유를 댔다. 이들은 "우리는 이러한 임무에 대한 믿음을 계속해서 공유하고 재단에서 계속 함께 일하겠지만, 우리 인생의 다음 단계에서 부부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더 이상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부부이자 20년 넘게 비영리단체인 빌앤멀린다게이츠재단의 공동 회장이었다. CNBC가 인용한 세금 신고서에 따르면 재단은 현재 510억 달러가 넘는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포브스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순자산이 1305억 달러(약 146조3296억원)인 세계 4위 부자다.

◇ 멀린다, 현모양처에서 자선사업가로 : 멀린다는 1964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교외지역의 엄격한 가톨릭계 집안에서 태어났다. 미국 명문대 듀크대를 졸업한 후 1987년 마이크로소프트(MS)에 입사해 당시 사장이었던 빌 게이츠와 입사 2년차부터 비밀 연애를 시작했다. 멀린다는 회사에서 능력을 검증받으며 승진, 1990년 초에는 정보 제품의 총책임자로 임명되기도 했다.

두 사람은 5년간의 연애 끝에 1994년 하와이 라나이섬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빌은 파파라치를 따돌리기 위해 그 섬의 모든 호텔방과 헬리콥터를 빌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1996년 첫 아이를 출산한 후 멀린다는 회사로 돌아가지 않고 전업 주부로 남기로 했다. 멀린다는 나중에 회고록에서 "당시 내 개인적인 이상형은 부부가 아이를 낳으면 남자는 밖에서 일을 하고 여자는 집에 있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단 여성들 스스로 집에 있기를 원하는 것이라는 전제 하에서였다.

그랬던 멀린다는 셋째 아이가 한살을 넘긴 2000년에 자선사업가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멀린다가 자선 사업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아무리 둘러봐도 신발을 신은 여성을 찾을 수 없어 충격받았던 1993년 아프리카 여행이 계기였다. 1998년에는 뉴욕타임스(NYT)에 질병에 걸리는 이들의 90%가 가난한 나라 사람들인 데 반해 이들 나라가 보유한 보건 자원은 전세계의 10%밖에 안 된다는 기사를 보았다. 그후 그는 빈곤국의 보건 문제를 지원하기로 결심했다.

빌앤멀린다게이츠 재단 로고

멀린다는 돈버는 일에만 몰두했지 자선에 관심이 없던 빌도 설득했다. 이 덕에 세계 최고의 자선 커플이 탄생했다. 빌 게이츠는 2005년 한 연설에서 "멀린다 때문에 자선사업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죽기 전에 재산의 99%를 기부하겠다고 공언했다.

◇ 게이츠 재단 운명 안갯속 : 코로나19 발생 후 재단은 백신 개발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섰는데 이 때문에 빌 게이츠는 '돈을 벌기 위해 바이러스를 퍼뜨렸다' '백신을 통해 추적칩을 이식하려 한다'는 음모론에 시달렸다. 빌 게이츠는 앞서 2015년 전염병이 세계를 휩쓸 것이라면서 준비해야 한다고 예측했다.

이번 이혼 발표는 아마존닷컴 설립자인 제프 베이조스가 부인 맥켄지와 이혼한다고 발표한 지 2년 만이다. 빌 게이츠의 경우는 특히 자선사업까지 함께 하는 이상적인 부부의 이혼이라 더 충격을 주고 있다. 이혼으로 재단의 운명도 안갯속이 됐다. 뉴욕타임스는 이들의 이혼이 "세계적인 자선사업, 공중 보건 등에 충격파를 던질 것 같다"고 분석했다.

sab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