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득수 시인의 명촌리 사계(四季) 39 봄날은 간다 - 뱀딸기 익어가는 들길에 서서
이득수 시인의 명촌리 사계(四季) 39 봄날은 간다 - 뱀딸기 익어가는 들길에 서서
  • 이득수 이득수
  • 승인 2021.05.14 07:00
  • 업데이트 2021.05.13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뱀딸기 [사진 = 이득수]

며칠 비가 오락가락 하더니 어느 새 산책로 풀 섶에 빨간 뱀딸기가 익었습니다.

우리 어린 시절 하도 많이 먹던 거라 저도 모르게 대여섯 개를 따서 게걸스레 먹는데 수분이 많아 상큼하면서도 달큼한 맛, 덜 여문 씨앗의 씹히는 맛이 옛날과 다름이 없었습니다.

요즘 먹을 것이 많아진 아이들은 절대로 이런 걸 먹지 않습니다. 제 손녀들도 예쁘고 신기하다고 바라보기는 해도 먹을 생각을 않고 그 어미들도 혹시 그걸 제가 먹일까 조심스레 쳐다보는 눈치고 냉장고에 며느리와 딸이 사다준 한라봉과 멜론, 키위에 망고까지 그득한 아내도 아예 관심을 가지지 않습니다.

나 왜 이제야 이 들길에 섰는지, 아무도, 가족마저도 관심이 없는 기억속의 뱀딸기에 병든 몸을 함몰시키고 회한에 젖었는지 흐린 하늘 너머 신불산을 멍하니 바라보는데 어서 가자고 주변을 빙빙 돌던 마초는 마침내 저만큼 대밭뒷길로 사라져버렸습니다.

平里 이득수
平里 이득수

◇이득수 시인은

▷1970년 동아문학상 소설 당선
▷1994년 『문예시대』 시 당선
▷시집 《끈질긴 사랑의 노래》 《꿈꾸는 율도국》 《비오는 날의 연가》 등
▷포토 에세이집 『달팽이와 부츠』 『꿈꾸는 시인은 죽지 않는다』 등
▷장편소설 「장보고의 바다」(2018년 해양문학상 대상 수상작)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