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복심' 윤건영 "더민초 장관 1명 낙마…납득하기 힘들어"
'文 복심' 윤건영 "더민초 장관 1명 낙마…납득하기 힘들어"
  • 이준성 이준성
  • 승인 2021.05.13 10:05
  • 업데이트 2021.05.1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강에서 노는 민물고기가 바다 나오면 힘 못 써"
"경선 룰, 기존대로 하는 게 맞아"…연기론 일축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남북관계발전법 개정안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 2020.12.1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당 일각에서 제기하는 대선 경선 연기론에 대해 "선거의 룰은 기존대로 하는 게 맞다"고 13일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소위 말해는 법대로 하는 게 타당하다"면서도 "다만 헌법도 고칠 수 있는 건데, 대선 후보들이나 당원들이 합심한다면 못 고칠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경선 연기를 찬성하든 반대하든) 목적지는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으로 같다"면서 "목적을 위해서 가는 과정을 얼마나 자연스럽고 조화롭게 관리하는가가 중요하다. 이런 일로 인해 분란을 일으키거나 갈등이 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전날(12일) 당내 초선 의원 모임인 '더민초'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3인 중 1명은 부적격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지도부에 전달한 데 대해선 "개인적으론 많이 아쉽고 납득하기 힘든 지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여당에서 이야기한 부분들에 대해서 청와대가 그 자체를 가벼이 여기진 않을 것 같다"면서 "(임노박 관련) 당청 간 긴밀하게 소통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곧 결론이 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윤 의원은 야권 유력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선 "강에서 노는 민물고기가 바다에 나오면 힘을 못 쓴다"면서 "검찰총장으로 남는 게 제일 좋은 게 아닌가 싶다"고 일축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최근 미국에 가서 야권 소속 단체장이 있는 서울, 부산, 제주에만 먼저 백신 지원을 요청한 데 대해선 "대통령께서 다음주에 방미를 하기 때문에 백신 관련 의제가 올라가 있는데, 밥이 거의 다 됐으니 밥상에 밥숟가락을 하나 더 올리는 거 아니냐"고 비판했다.

jsl@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