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한미 비핵화 시간표 차이 없어"…바이든 "목표는 완벽한 비핵화"(종합)
文 "한미 비핵화 시간표 차이 없어"…바이든 "목표는 완벽한 비핵화"(종합)
  • 박혜연 박혜연
  • 승인 2021.05.22 09:42
  • 업데이트 2021.05.22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작권 전환 양국 의지 재확인…미사일지침 종료"
"대만해협 평화 안정 인식 같아…양안관계 협력하기로"

(워싱턴·서울=뉴스1) 공동취재단,박혜연 기자,김상훈 기자 = 미국을 공식실무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미국과의 긴밀한 협력 속에서 남북관계 진전을 촉진해 북미대화와 선순환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미국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 후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나는 남북간, 북미간 약속에 기초한 대화가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가는 데 필수적이라는 믿음을 재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남북대화와 협력에 대한 지지도 표명했다"며 "앞으로 한미 양국은 긴밀히 소통하며 대화와 외교를 통한 대북 접근법을 모색해 나갈 것이다. 북한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두 사람은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하고 전시작전권 전환을 위한 양국의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또 기쁜 마음으로 미사일 지침 종료 사실을 전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초기 한미 방위비 협정 타결과 더불어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대외적으로 과시하는 상징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북핵 로드맵에서 양국의 시간표가 일치하냐'는 취재진 질문에 "바이든 신 행정부에서 대북정책을 굉장히 빠르게 재검토 마무리했다"며 "그만큼 대북정책을 바이든 정부가 외교정책에서 우선순위에 두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대북정책을 검토함에 있어 한미 간 긴밀한 협의와 조율이 이뤄졌다"며 "(한반도) 비핵화 시간표에 대해서는 양국 간 생각의 차이가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실용적이고 점진적, 단계적, 유연한 방식으로 접근하겠다는 원칙에 대해 한미 간 인식을 함께 하고 있고 앞으로도 함께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문 대통령에 동의한다. 목표는 완벽한 비핵화"라며 "실질적 진전을 이뤄서 미국과 동맹국 안보를 높이기 원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4번의 행정부를 통해서 어려운 문제에 대해 목표 달성을 못했지만 앞으로 동맹국과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며 "문제는 한반도 비핵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중국·대만에 대한 관계를 분명히 해줬으면 좋겠다는 압력이 없었냐'는 질문에 "다행히도 그런 압박이 없었다"며 "다만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이 대단히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함께 했다"고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양안관계의 특수성을 감안하면서 양국이 그런 부분에 함께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hypark@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