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치자꽃 - 목경희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치자꽃 - 목경희
  • 목경희 목경희
  • 승인 2021.06.10 11:45
  • 업데이트 2021.06.10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자꽃
               목경희 

 

치자꽃이 피어서 
지기까지 숨죽인 시간

치자 향 짙던 그 날밤
숨죽여 흐느껴 우는 
낯선 소녀를 보았다

들썩이던 어깨를 보며 
누이가 내가 알던 
누이가 아닐 수 있음을 알았다

누구나 한 번쯤 
그럴 때가 있는 것처럼
오늘 누이는 슬퍼 보였다

하얀 달빛의 치자 꽃잎이 
바르르 떨리며 내뿜는 
향기가 서러워 나도 울었다

치자꽃
치자꽃

<시작 노트>

어떨 땐 나도 모르는 내가 불쑥 튀어나오듯 
때로는 저 사람이 내가 알던 사람이 그 사람이 맞을까 싶을 때도 있다

윤슬 목경희
윤슬 목경희

◇목경희 시인은

▷해외문학 시부문 신인상을 수상 
▷제1회 시카코 한인여성회 편지쓰기 공모전 입상
▷2020년 한양문학 시부문 최우수상 
▷문예마을 수필 부문 신인상
▷대한 시문학 시인마을 시부문 신인상
▷예지문학회원, 해외문학회원, 문예마을 정회원, 한양문학 정회원
▷동인지 ’시야시야 - 시선‘ 정회원
▷1980년 도미, 현재 미국 시카코에 거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