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백일홍 편지 - 김종숙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백일홍 편지 - 김종숙
  • Leeum Leeum
  • 승인 2021.06.16 08:50
  • 업데이트 2021.06.1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일홍 편지
                 김종숙

 

이 꽃에서 저 꽃으로
꿀벌 윙윙거리며
귓불 간지럽히는 이야기

눈을 감아도 보이고
뒤를 돌아도 들리는
말도 잠들고

지금은 혼자 쓰고 있는 백일홍 이야기

봄 언덕에 남몰래 핀 제비꽃은 아니어도
유월 강가에서 소곤 소곤 속삭이던 목소리는
어떤 꽃씨보다 다정스러웠어

그 꽃씨 내 마음 밭에 있단다

강물 혼자 울고 있겠네, 삼월에 내린 눈발처럼

<시작노트>

백일홍 이야기는 우리 선생님께서 들려주셨어요.

꽃잎에 순하게 퍼지는 길이 여러 개
이슬 맺힌 풀잎에도 길이 나 있어
아침에 꽃아둔 책 갈피 위  쑥부쟁이가
꽃잎이 뒤집혀 말려 있었어요
여러 해전 여름, 백일홍 꽃 이야기가 생각났습니다
 
"봐봐 나 이제 아무것도 가진 거 없어
오지 마  오지 마 
지금은  텅 빈 이 순간이야..."
 
백일홍은 
벌, 나비에게 꿀을 다 뺏기고 꽃잎을 돌돌 뒤로 말아 이제 가진 것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보여준대요.
선생님께 백일홍의  burn out.... 들었어요.

김종숙
김종숙

◇Leeum 김종숙 시인은

▷2021 한양문학상 시부문 우수상 수상
▷문예마을 시 부문 신인문학상 수상(2020)
▷한양문학 수필 부문 신인문학상 수상(2020)
▷한양문학 정회원, 문예마을 정회원
▷시야시야-시선 동인
▷동인지 《여백ㆍ01》 출간
▷대표작 《별들에게 고함》 외 다수
▷기획공연- 다솜우리 대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