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철 교수의 인문생태시 78 - 무식 체감
박기철 교수의 인문생태시 78 - 무식 체감
  • 박기철 박기철
  • 승인 2021.07.14 06:30
  • 업데이트 2021.07.1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식 체감 

박건이란 가수가 참 잘도 불렀지

지금도 마로니에는 피고 있겠지

마로니에가 뭔지도 몰랐네
무슨 길 이름인 줄 알았네

오늘에야 처음 알았네
칠엽수(七葉樹)가 마로니에라니
정말로 나무 잎이 일곱 개네

무식이 통통이다
나는 또 얼마나 더 무식할까

그래도 나의 무식을 알았으니 다행이다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