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어서와, 가을 - 목경화
[시(詩)가 있는 인저리타임] 어서와, 가을 - 목경화
  • 목경화 목경화
  • 승인 2021.08.29 11:05
  • 업데이트 2021.08.29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 가을
                  목경화 

 

불어오는  밤 바람이 
어느새 
이불을 당기게 한다

밤새 창문 덜컹거리는 소리에
잠을 설쳤다
재잘재잘 소곤거리는
소리에 일어나 나가보니

글쎄
여름이 문을 열고 
나가다가
들어오는 가을과
인사 나누는 소리였어

목경화
목경화

◇목경화 시인은

▷2015년 한국시학으로 등단
▷수원 인문학 창작시 공모전 입상(2014·2016·2018년)
▷2019년 한국문인 수필부문 신인상
▷저서 《고요한 물결 흔들며》, 자매시집 《그리움의 빗장을 열며》, 동인지 창간호《여백ㆍ01》 등
▷현 경기여류문인협회 사무국장, 수원문인협회 회원
▷E-mail: mok402001@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