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무지(道无知)의 채근담 읽기 (288) -  솔바람 소리와 물에 잠긴 구름이야말로 최고의 음악이고 그림이어라
도무지(道无知)의 채근담 읽기 (288) -  솔바람 소리와 물에 잠긴 구름이야말로 최고의 음악이고 그림이어라
  • 허섭 허섭
  • 승인 2021.10.15 07:00
  • 업데이트 2021.10.1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8 주신(周臣 추정 1450~1536) 걸인도(乞人圖) 31.9+244.5 부분(제2화) 미국 크리블랜드미술관
주신(周臣, 추정 1450~1536) - 걸인도(乞人圖)(부분)

288 -  솔바람 소리와 물에 잠긴 구름이야말로 최고의 음악이고 그림이어라

숲 사이 솔바람 소리와 돌틈의 샘물 소리도 고요한 가운데 들으면
천지 자연의 음악임을 알게 되고

풀섶의 안개 빛과 물 속의 구름 그림자도 한가한 가운데 바라보면
천지의 으뜸가는 그림임을 알게 된다

  • 松韻(송운) : 솔바람 소리. 송뢰(松籟)와 같은 뜻이다.
  • 泉聲(천성) : 샘물 소리. 
  • 靜裡(정리) : 고요한 가운데.
  • 來(래) / 去(거) : 일종의 어조사로써 특정의 뜻은 없으며, 진행의 의미(~하면, ~하니)를 곁들이고 있다. 
  • 鳴佩(명패) : 패옥(佩玉)이 울리는 소리. 여기서는 ‘아름다운 음악’ 이라는 뜻이다. * 패옥은 허리띠에 차는 장식용 옥으로 계급에 따라 옥의 종류가 달랐다. 걸을 때 마다 옥들이 부딪히는 아름다운 소리가 났기에 ‘아름다운 음악’ 의 뜻으로 비유된다.
  • 草際(초제) : 수풀 사이.
  • 烟光(연광) : 안개의 빛. 
  • 水心雲影(수심운영) : 물 속에 비췬 구름의 그림자.
  • 文章(문장) : 아름다운 무늬, 즉 아름다운 그림.

<배움의 공동체 - 학사재(學思齋) 관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