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무지(道无知)의 채근담 읽기 (294) - 영예와 욕됨에도 놀라지 않고 가고 머묾에도 뜻이 없으니 …  
도무지(道无知)의 채근담 읽기 (294) - 영예와 욕됨에도 놀라지 않고 가고 머묾에도 뜻이 없으니 …  
  • 허섭 허섭
  • 승인 2021.10.21 07:00
  • 업데이트 2021.10.21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4 서위(徐渭 1521~1593) 잡화도(雜花圖) 30+1035.5 右 남경박물원
서위(徐渭, 1521~1593) - 잡화도(雜花圖)(右)

294 - 영예와 욕됨에도 놀라지 않고 가고 머묾에도 뜻이 없으니 …  

영예와 굴욕에 놀라지 않으니 
뜰 앞의 꽃이 피고 지는 것을 한가로이 바라보며

가고 머묾에 뜻이 없으니 
하늘의 구름이 펼쳐지고 걷히는 것을 무심히 따른다.

  • 寵辱(총욕) : 총애(寵愛)를 받음과 욕을 당함, 즉 영예(榮譽)와 굴욕(屈辱).
  • 去留(거류) : 떠남과 머무름.
  • 漫(만) : 무심히, 한가로이.
  • 天外(천외) : 하늘 밖.
  • 雲卷雲舒(운권운서) : 구름이 걷히고 펼쳐짐.  卷은 ‘(두루말이처럼) 말다’, 舒는 ‘(말려 있는 것을) 펼치다’.

※ 통행본 후집 제70장의 앞의 두 단락과 뒤의 세 단락은 그 문맥이 자연스럽게 이어지지 않고 있다. 그리고 그 주제도 사뭇 다르다. 단지 소재의 친연성(親緣性)만 있을 뿐이다. 따라서 이 장은 두 장으로 나눔이 옳을 듯하여 본인은 70-(1) / 70-(2)로 처리하였다.

* 이석호(李錫浩) 선생은 이 장을 각기 후집 제70장과 제71장으로 분장(分章)하였다. 매우 타당성이 있는 처리이다. 따라서 이석호 본(本) 『채근담』은 전집 125장, 후집 135장, 도합 360장으로 되어 있다.

294 서위(徐渭 1521~1593) 잡화도(雜花圖) 30+1035.5 左 남경박물원
서위(徐渭, 1521~1593) - 잡화도(雜花圖)(左)

<배움의 공동체 - 학사재(學思齋) 관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