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철 교수의 인문생태시 181 - 미련한 청소부
박기철 교수의 인문생태시 181 - 미련한 청소부
  • 박기철 박기철
  • 승인 2021.10.28 06:50
  • 업데이트 2021.10.29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련한 청소부

자칭 내 청소관할구역에서 쓰레기를 주웠다
종량제 봉투 100리터 채우는데 10분 걸렸다
그럴 만큼 쓰레기가 무지하게 많다는 뜻이다

그렇게나 많아요 하겠지만 그렇게나 많아요
쓰레기에 관심을 가지며 밑을 보면 그렇다
다 주우려면 봉투 서너 개 더 필요하겠다

저 담벼락 위에는 정말 무서울 정도로 많다
혼자 줍기엔 감당이 안될 정도로 엄청나다
옛날에 어떤 현인이 喫虧是福이라 했던가
내 손이 더럽혀지더라도 조금씩 다 주워야겠다
우리 동네 사람들이 기분좋게 다닐 수 있도록

또 버려지면 또 주워야지 어떻게 하겠노
나라도 줍는 게 대책이라면 대책이다
깨끗해져야 안버린다는 신념이 있어서다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