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철 교수의 인문생태시 187 - 돋보이는 산소
박기철 교수의 인문생태시 187 - 돋보이는 산소
  • 박기철 박기철
  • 승인 2021.11.03 06:50
  • 업데이트 2021.11.0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돋보이는 산소

땅에 묻다가 위에 고인돌 얹다가
누가 봉긋한 무덤을 처음 디자인했을까
참으로 한민족 최고의 미감이라 사료되는 바요

이름은 좀 무미건조하니 거시기해요
주로 산에 있는 곳이라 山所라는데
肉身이 흩어지는 곳이니 散所가 어떨런지요

여기 잠든 다섯 부부는 이승에선 幸福했을까
분명해 보이는 건 저승에선 冥福을 누리겠어요

수만년 수천년 줄줄이 내려온 埋葬 관습을 
고작 십여년 만에 火葬으로 거의 깡그리 바꾼
이 시대 화끈한 다이나믹스 땜에 더욱 돋보입니다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