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숙 시인이 여는 '詩의 아고라'(32) 박직찬, 기회의 땅
손현숙 시인이 여는 '詩의 아고라'(32) 박직찬, 기회의 땅
  • 손현숙 손현숙
  • 승인 2021.12.11 07:30
  • 업데이트 2021.12.1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회의 땅
                   박직찬(한세대학교 공연예술학과)


끝이 보이지 않는 지평선
백야의 땅,

동시에 공존하는 날 선
설렘과 두려움

뒤집힌 작두판에서
칼춤을 추어라 일 년 중에 
가장 더운 8월의 7시

해를 등지고 내 몸에서
추는 칼춤은
개의 춤인가 늑대의 춤인가

중요한가, 그저 추어라

검은 선혈로 물들 때까지

줌으로 행해진 비대면 문학 토크 
우리들의 문학 얘기를 전자책으로 출판하다
상큼한 축하 음식도 만들었고요
문학 토크에 참가한 청춘들의 출판 자축

우리들의 시집 《햇살처럼 모여 소나기처럼 쏟아내던 밤》(청춘의 행방, 2021)을 읽었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대학생들과 밤 10시에 ‘줌’으로 만나서 12시 혹은 새로 한 시까지 문학을 이야기했다. 바르트의 풍크툼도 이야기하고. 위대한 개츠비가 왜 위대한지, 그렇지 않은지. 그리고 일상이 예술이 되는 패터슨과 용서할 수 없는 용서에 관해서도 고민했다. 로멩가리의 처방전처럼 그냥 대놓고 시와 산문을 썼다. 문학은 배우는 것이 아니라, 신체가 경험하는 무엇이라는 것을 밀어붙였다. 그리고 그 원고를 묶어서 isbn이 나오는 전자책을 만들었다. 저 청춘들은 이런 선생의 무모함이 무척 혼란스러웠을 터. 저들 속에서 나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아마도 빗자루 탄 마녀나 문학에 미친 꽃다발은 아니었을까. 비대면 12회를 마치면서, 오늘 내 친구들과 함께 저들에게 출판기념회를 열어주었다. 음식을 마련하고, 졸업장처럼 장미 한 송이씩을 가슴에 안겨주었다. 그리고 선생인지 깡패인지 주소는 잘 모르겠으나, 매일 쓰거나 죽거나 하면서 시를 사는 나는 사실 저들을 많이 질투했다. 저, 가능성 백 프로의 무모함과 열정과 당당함을.

필자와 대학생들, 그리고 필자 친구들

위의 시 또한  위태롭지만 맞서는 저들의 지금을 뜨겁게 노래한다. 부탁하노니, 토끼와 거북이의 싸움에서 더러는 거북이가 이긴다는 신화를, 문학을, 믿어주시길. 목숨 딱, 걸고 싸우는 자를 내치실 하나님은 세상천지 어디에도 없다는 것을. 좋은 운은 언제나 제 속에서 제가 만드는 무엇이니까. 불나방처럼 밤에 모여서 세상의 불온을 작당했던 나의 그대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손현숙 시인
손현숙 시인

◇손현숙 시인은

▷1999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시집 《너를 훔친다》 《손》 《일부의 사생활》 《경계의 도시》(공저)  《언어의 모색》(공저) 
▷사진산문집 『시인박물관』 『나는 사랑입니다』 『댕댕아, 꽃길만 걷자』 
▷연구서 『발화의 힘』, 대학교재 『마음 치유와 시』 
▷고려대 일반대학원 문학박사(고려대, 한서대 출강) 
▷현 조병화문학관 상주작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