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선(부산~울산) 복선전철 완전 개통 - 부·울·경 메가시티 광역교통망 구축 토대
동해선(부산~울산) 복선전철 완전 개통 - 부·울·경 메가시티 광역교통망 구축 토대
  • 조송현 기자 조송현 기자
  • 승인 2021.12.29 17:25
  • 업데이트 2021.12.29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부전역)에서 울산(태화강역)까지 76분 소요돼 출ㆍ퇴근, 통학 가능한 일상 생활·경제권 구축
전체 65.7km, 23개 역, 하루 100여 차례 전동차 운행 … 운행 간격은 출퇴근 시간대 15분
박형준 시장 “동해선 부산~울산 구간 개통이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에 초석이 될 것이며, 가덕신공항 연계교통망 구축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성공 개최에도 핵심적 역할할 것”

부산시는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의 초석이 될 ‘동해선(부산~울산) 복선전철’이 오늘 새벽 첫차를 시작으로 완전 개통됐다고 28일 밝혔다.

부산과 울산을 잇는 복선전철인 동해선은 총사업비 2조 8,270억 원이 투입됐으며, 지난 2003년부터 추진됐다. 전체 65.7km, 23개 역 중 2016년 1단계 구간인 부전~일광 28.5km, 15개 역이 먼저 개통됐고, 이번에 2단계 구간인 일광~태화강 37.2km, 8개 역이 개통하게 됐다.

2단계 구간 개통으로 동해선이 완전 개통됨에 따라, 부전역에서 태화강역까지 편도기준 76분이면 이동할 수 있게 됐다. 부산과 울산이 도시철도와 같은 전철을 타고 1시간대 출·퇴근, 통학이 가능한 일상 생활·경제권으로 묶이게 된 것이다

부전역에서 태화강역까지 하루 100여 차례 전동차가 운행되며, 운행 간격은 출·퇴근 시간대 15분, 그 외 시간대 25분~30분이다. 이용 요금은 10km 이내의 경우 1,300원이며, 이후 10km마다 200원이 추가된다. 또한, 부산시와 울산시의 경계를 넘어가는 경우 광역운임 200원이 추가돼 최대 2,500원의 요금이 부과된다.

부산시의 대중교통 활성화 노력으로 도시철도 및 시내버스, 마을버스의 환승할인도 기존 방식과 동일하게 적용된다. 또한, 시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부산시는 운행 간격을 출퇴근 시간대 10분, 그 외 시간대 20분으로 줄이는 방안을 국토부 등에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동해선 부산~울산 구간은 수도권을 제외하고 시·도간 광역철도망이 처음 연결된 것으로, 부·울·경이 1시간대 생활·경제권으로 통합돼 지역 주민의 교통 편익 증진과 국가균형발전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부·울·경 메가시티 구축에도 초석이 될 것”이라며, “또한, 가덕도 신공항과 연계한 광역교통망 구축과 동남권 발전의 기폭제인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성공 개최에도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동해산(부산~울산) 복선전철 노선도

또한, “2024년에는 서울 청량리에서 부전까지 연결되는 준고속열차인 KTX이음(중앙선~동해선)도 운행될 예정”이라며, “동해선이 부울경의 핵심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운행간격 단축 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동해선 부산~울산 구간 개통과 함께 동해선 울산~포항 구간 그리고 중앙선 영천~신경주 구간, 대구선 동대구~영천 구간 개통에 따른 동남권 4개 철도 개통식이 오전 11시 울산 태화강역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박형준 부산시장과 울산, 대구, 경북 시도지사,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이헌승 국회의원, 정동만 국회의원, 박성민 국회 의원, 관계기관 대표, 시민대표 등이 참석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날 개통식에서 “동남권 4개 철도 동시 개통으로 울산과 대구, 경북, 부산을 포함하는 동남권 전체가 하나의 광역생활ㆍ경제권으로 연계 발전할 수 있게 되어, 동남권 시·도민들이 일상에서의 행복한 변화를 맞이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오늘 개통된 철도망이 향후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환동해권과 유라시아 대륙으로 확장 시켜 나가는 동맥이 될 것이라 믿는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아울러,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거대한 성장 에너지가 동남권 전체를 적시고, 대한민국을 세계 일류 국가 반열에 우뚝 세워놓을 수 있도록,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도 적극적인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라며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성공 개최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거듭 강조했다.

<대표기자, pinepines@injurytime.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