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時調)가 있는 인저리타임] 새물내 – 박홍재
[시조(時調)가 있는 인저리타임] 새물내 – 박홍재
  • 박홍재 기자 박홍재 기자
  • 승인 2022.01.16 12:50
  • 업데이트 2022.01.17 11: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물내 
                  박홍재

 

울려대는 전화 독촉 
상사의 눈초리에 
뒤통수 찌릿하게 저리기 시작했다 
퇴근길 
한 잔을 걸쳐 
후줄근히 젖어 있다 

이리 찢고 
저리 고친 
파지들로 가득하다 
너저분한 삭신 추슬러 돌아온 집안에서 
밤새워 
빨아 헹구면 
보송보송 새물내      

새물내 나는 빨래 [사진 = 박홍재]
새물내 나는 빨래 [사진 = 박홍재]

<시작 노트>
직장 생활은 누구나 힘겹습니다.
정신없이 하루를 보내고 술 한잔하면서 회포를 풉니다.
찌든 삶에 더욱 파김치가 됩니다.
하지만 가족이 기다리는 집에서 하룻밤을 자고 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이튼날 아침은 새로운 하루를 맞이합니다.
반복이라도 우리의 삶이니까요.

박홍재 시인
박홍재 시인

◇박홍재 시인

▷경북 포항 기계 출생
▷2008년 나래시조 등단
▷나래시조시인협회원
▷한국시조시인협회원
▷오늘의시조시인회의회원
▷세계시조포럼 사무차장(현)
▷부산시조시인협회 부회장(현)
▷시조집 《말랑한 고집》, 《바람의 여백》 
▷부산시조작품상 수상
▷인저리타임 객원기자 taeyaa-park@injurytime.kr


관련기사